“한국서 돈 벌며 역사왜곡” 빅토리아·레이 퇴출 靑청원

국민일보

“한국서 돈 벌며 역사왜곡” 빅토리아·레이 퇴출 靑청원

입력 2020-10-26 08:01 수정 2020-10-26 09:59
걸그룹 에프엑스 전 멤버 빅토리아(왼쪽 사진)과 엑소 레이. 뉴시스

걸그룹 에프엑스(f(x))의 전 멤버 빅토리아, 엑소(EXO)의 레이 등 중국 출신 아이돌 가수들이 중국 기반 SNS에 ‘항미원조(抗美援朝·미국에 대항해 북한을 돕는다) 70주년’ 기념 글을 올린 데 격분해 이들의 국내 활동을 금지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24일 ‘중국의 한국전쟁 역사왜곡 동조하는 중국인 연예인들의 한국 활동 제재를 요청한다’는 청원이 게시됐다. 25일 오후까지 1만여명을 훌쩍 넘긴 인원의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중국은 ‘항미원조 70주년’이라며 다양한 선전물을 만들고, 영화를 제작하고, 황금시간대에 관련 다큐멘터리를 방송하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과 손을 잡고 남한을 공격했던 이유를 ‘미국의 제국주의에서 한국을 구하기 위해’라고 뻔뻔하게 우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6·25전쟁 역사왜곡에 한국에서 데뷔해 세계적으로 인지도를 쌓은 중국인 연예인들이 중국 SNS인 웨이보에 관련 선동 물을 업로드하고 있다”며 “같은 중국인들, 한국 역사에 대해 잘 모르는 전 세계인들을 상대로 선동에 힘을 싣고 있다”고 꼬집었다.

청원자는 “에프엑스 빅토리아, 엑소 레이, 프리스틴 주결경, 우주소녀 선의·미기·성소 등 한국 엔터(테인먼트 회사) 소속으로 돈과 명예를 얻은 그들이 파렴치한 중국의 역사왜곡에 동조한 뒤 뻔뻔하게 한국 활동을 할 수 없도록 퇴출이 힘들다면 한국 활동에 강력한 제재를 걸어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들이 한국전쟁 역사왜곡에 동조하고 뻔뻔하게 활동을 이어가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빅토리아와 레이 등은 지난 23일 웨이보에 ‘#지원군의 항미원조 출국 작전 70주년 기념’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영웅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는다”는 글을 올렸다. 레이는 “지원군 항미원조 작전 70주년 위대한 승리를 기억하자”는 내용의 중국 CCTV 방송 웨이보 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빅토리아는 같은 날 “역사를 기억하고 평화를 귀하게 여기며 영웅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썼다. 프리스틴의 주결경과 우주소녀의 성소·미기·선의 등도 비슷한 내용의 글을 올렸다.

중국군은 1950년 10월 19일 압록강을 넘었으며 첫 승리를 거둔 10월 25일을 항미원조 기념일로 삼고 있다. 미국과 전방위 갈등을 벌이는 중국은 올해 항미원조전쟁을 소재로 한 영화 ‘금강천’ ‘빙설 장진호’, 드라마 ‘압록강을 건너다’ 등을 대거 쏟아내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