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오늘 맞는다” 독감접종 참여 독려한 박능후

국민일보

“나도 오늘 맞는다” 독감접종 참여 독려한 박능후

입력 2020-10-27 09:19 수정 2020-10-27 10:05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1차장이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독려했다. 그는 자신도 오늘 예방접종을 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 1차장은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독감 예방접종을 둘러싼 국민적 우려와 관련해 “전문가의 판단을 믿고 예방접종에 참여해주시기 바라며, 저도 오늘 예방접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과도한 공포와 잘못된 정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도 그랬듯이 오히려 우리의 안전을 저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1차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3주 차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서는 “사회의 각 분야에서 방역수칙을 더 철저히 준수하고 경각심을 유지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전반적으로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고 있지만, 요양병원과 장애인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에서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한 그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로 완화한 이후 대중교통 이용량, 카드 매출 등이 증가하며 일상적인 이동과 활동이 회복되고 있다. 자칫 위험이 사라진 것으로 잘못 인식해 ‘설마, 나 하나쯤이야’ 하고 방심한다면 코로나19는 취약한 곳을 파고들어 다시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고령자와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더욱 세심한 관리와 지원이 필요하다”고 한 박 1차장은 “지방자치단체와 국민 여러분께서도 외부와의 단절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분들께 따뜻한 배려와 관심을 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중대본은 이날 문화·체육·관광시설에 대한 방역과 외국인 밀집시설에 대한 점검계획을 논의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