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30일부터 1천여개 여행상품 30% 할인…외식 지원도”

국민일보

[속보] “30일부터 1천여개 여행상품 30% 할인…외식 지원도”

입력 2020-10-28 11:11 수정 2020-10-28 11:41
사진=뉴시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으로 중단됐던 숙박·여행·외식 할인권 지원을 오는 30일부터 순차적으로 재개한다. 각 사업은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될 경우에는 언제든 취소·연기 가능하도록 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여행은 1112개 상품에 30% 할인을 적용한다. 외식의 경우 세 차례 외식하면 4회차에 1만원을 지원하는 캠페인으로 진행된다. 다음 달 4일부터는 3만~4만원의 숙박 할인권을 100만명에게 제공한다.

이날부터 근로자휴가지원사업, 30일부터는 농촌관광상품, 다음 달 4일부터 유원시설 이용 할인도 방역수칙을 전제로 재개한다.

정부는 30일부터 다음 달 21일까지 ‘관광지 특별방역 점검기간’으로 설정하고, 주요 관광지에 2200여명의 인력을 배치해 지방자치단체·지역관광협회와 합동으로 방역점검을 시행할 방침이다. 또한 각 수칙이 철저히 지켜지도록 방역관리를 강화하고, 숙소·관광시설·식당 등 시설별 방역수칙을 적극 안내한다.

윤 반장은 “코로나19의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소비할인권 재개에 따른 우려가 있을 것”이라면서도 “지난 22일 문화예술 분야 소비 진작을 위한 할인권 지원사업도 그동안 철저한 방역관리를 기반으로 큰 문제 없이 전시, 공연, 영화, 체육 분야에서 소비할인권이 사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관광, 외식업계가 더욱 철저하게 방역상황을 점검하고 관리를 강화하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중단, 예약 취소, 연기가 가능하도록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