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2’ 박진철 프로 “이번에는 확신한다!”

국민일보

‘도시어부2’ 박진철 프로 “이번에는 확신한다!”

입력 2020-10-28 14:25

오는 29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45회에서는 KCM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가운데, 추자도에서 돌돔 낚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지난 8월 우도 이후 다시 팔로우미로 나서게 된 박진철 프로는 지난 방송에서 “3개월이 3년 같았다”라며 “기상 이변이 없다면 돌돔 낚시를 하겠다”라고 말한 바 있다.

앞서 도시어부들은 우도에서 황금배지와 트로피, 돌돔 조각상을 걸고 돌돔 첫 대상어종 대결을 펼쳤지만, 비바람에 우박까지 쏟아지는 악천후로 인해 큰 낭패를 본 적이 있다.

추자도에 도착한 박프로는 “이 아름다운 기상을 보십시오”라고 기뻐하며 “기상 좋고, 물 때 좋다. 지금까지의 팔로우미 중에 제일 좋다. 뭐 하나 빠지는 게 없다”라며 큰 기대를 걸었다고 해 관심이 집중된다.

이날 낚시에서는 우도에서 주인을 만나지 못했던 돌돔 트로피와 조각상이 또다시 등장해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4짜 이상의 빅원에게는 황금배지가, 5짜 이상을 잡을 경우 트로피와 조각상까지 수여되고, 돌돔을 못 잡을 경우 배지를 회수하는 방식으로 열렸다고.

박프로는 “바다낚시 중에서 제일 힘들고 어려운 게 돌돔이다. 그런데 오늘 7마리는 나올 것 같다”라며 “우도는 잊어달라. 기상이 너무 좋아서 확신한다”라고 호언장담해 모두의 기대를 모았다고 한다.

갯바위 낚시가 처음인 김준현은 “갯바위 너무 멋지다. 낭만이 있다”라고 연신 감탄하며 기분 좋은 낚시를 시작했고, 황금배지 4개의 보유자 이수근은 슈퍼배지 결정전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열정을 보이며 낚시에 임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쏠린다.

과연 이덕화가 보유한 돌돔 39cm의 기록을 경신할 주인공이 탄생하게 될지, 황금배지와 트로피, 조각상이 걸린 추자도 낚시 대결의 결과는 29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채널A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