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한 미소, 동료와 포옹…팬들 울린 김남춘 마지막 SNS

국민일보

환한 미소, 동료와 포옹…팬들 울린 김남춘 마지막 SNS

경찰 “타살 정황 없어…극단적 선택에 무게”

입력 2020-10-30 17:33
이하 김남춘 인스타그램

프로축구 FC서울 소속 수비수 김남춘(31)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그의 생전 마지막 SNS 게시물이 눈길을 끌고 있다. 환하게 웃는 그의 모습이 담긴 사진에 팬들은 “믿을 수 없다”며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남춘은 지난달 14일 수원삼성과의 경기에서 FC서울이 2대 1로 승리한 소식을 전하며 “슈퍼매치 좋은 기억”이라고 적었다. 글과 함께 올린 사진 속 김남춘은 동료 선수를 껴안고 기뻐하거나, 하이파이브를 하는 등 밝은 모습이었다.

김남춘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30일 이 게시물에는 팬들의 추모 댓글이 쏟아졌다. 팬들은 “이게 무슨 말도 안 되는 소리야” “오보이면 좋겠다” “믿을 수 없다” 등의 댓글을 달며 고인을 그리워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남춘은 이날 오전 8시20분쯤 서울시 송파구의 한 건물 주차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일단 범죄 피해나 타살 정황이 없는 것으로 판단,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남춘은 광운대를 거쳐 2013년 서울 구단에 입단했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22경기에 출전하며 수비의 한 축을 담당했다. K리그 통산 114경기에 출전해 4골 2도움을 올렸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며칠전에도 통화했는데…”김남춘 사망, 축구계 ‘패닉’
31살 ‘FC서울’ 수비수 김남춘 사망…“경위 파악 중”
FC 서울 수비수 김남춘 사망…건물 앞 주차장서 발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