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내부 소식’ 현혹 악성 파일 “주의하세요”

국민일보

‘북한 내부 소식’ 현혹 악성 파일 “주의하세요”

해킹조직 ‘탈륨’ 소행 추정
북한어 능통 흔적도
신뢰 먼저 쌓은 뒤 악성 코드 공격 등 진화

입력 2020-10-31 01:09

마치 북한의 최근 내부 소식을 알려주는 것처럼 현혹하는 악성 한글(HWP) 문서 파일 공격이 발견돼 주의보가 내려졌다.

통합보안 기업 이스트시큐리티는 30일 이 같은 악성 파일 공격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발견된 문서를 보면 공격자가 실제 탈북민이나 대북 소식통으로 신분을 위장해 최신 북한 뉴스를 제공하겠다는 내용으로 대북 분야 활동가나 전문연구원 등에 접근해 해킹을 시도했다.

이스트시큐리티 시큐리티대응센터(ESRC)에 따르면 공격자는 초반엔 정상적인 이메일을 수 차례 보내 대상자를 먼저 안심시키는 사전 준비과정을 거치고, 자신을 믿는다고 판단된 순간 악성 파일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HWP, DOC 등 문서형 악성 파일을 전송할 때는 보안 프로그램의 탐지와 의심을 최소화하기 위해 문서작성 프로그램의 자체 암호 설정 기능을 악성코드에 적용해 보냈다. 이메일을 회신한 사람에게만 해제 암호를 제한적으로 전달하는 1:1 맞춤형 공격을 사용하는 식이다.

ESRC는 악성 코드를 살펴본 결과 공격자가 실제 북한 언어 표현에 능통한 것으로 보이는 흔적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공격의 배후로는 특정 정부가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해킹 조직 ‘탈륨(Thallium)’ 소행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ESRC 분석에 의하면 탈륨은 ‘김수키(Kimsuky)’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으며, 최근 한국과 미국 등에서 연이어 사이버 위협 주의보를 발령하는 등 지능형지속위협(APT) 그룹 중 가장 활발한 첩보 활동을 전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ESRC센터장 문종현 이사는 “탈륨 조직의 공격 대상 리스트에는 정치·외교·안보·통일·국방 전현직 관계자를 포함해 주요 정부기관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는 교수진과 북한 전문 취재 기자들이 포함되어 있다”면서 “이와 함께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분야나 국내외 의료 및 제약사 관계자 등 전방위 공격이 수행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특정 정부와 연계된 것으로 알려진 탈륨의 사이버 위협 수위는 갈수록 증대되고 있어 유사 위협에 노출되지 않도록 민관의 특별한 주의와 관심이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이어 “대북 분야 관계자와 정상적 이메일을 수차례 주고받아 의심을 최소화 후, 수일이 지난 후에 악성 파일이나 URL 링크를 보내는 등 사전에 치밀하게 준비된 시나리오 기반의 시간차 공격전략을 구사하고 있어 항상 의심하고 조심하는 보안 의식이 절실할 때”라고 강조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