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성폭행’ 왕기춘, 징역 6년…전자발찌는 피했다

국민일보

‘미성년 성폭행’ 왕기춘, 징역 6년…전자발찌는 피했다

입력 2020-11-20 11:06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왕기춘 올림픽 전 국가대표. 뉴시스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전 유도 국가대표 왕기춘(32)씨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이진관)는 20일 아동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왕기춘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수강과 8년간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시설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청구는 기각했다.

왕씨는 2017년 2월 자신이 운영하는 체육관에 다니던 A양(17)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 지난해 8월부터 지난 2월까지 체육관에 다니는 제자 B양(16)과 10차례에 걸쳐 성관계하고 지난해 2월 B양을 성폭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받는다.

왕기춘은 국민참여재판을 희망했지만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국민참여재판 진행 여부 결정을 위한 공판준비기일 당시 왕씨는 “(피해자와) 연애 감정이 있었다”고 주장해 공분을 샀다.

이홍근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