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으로 치부하는 고압적 태도” 진선미 저격한 윤희숙

국민일보

“환상으로 치부하는 고압적 태도” 진선미 저격한 윤희숙

입력 2020-11-21 11:21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려야 한다”는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의 발언을 공개 비판했다.

윤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입법부와 여당 주거정책의 큰 책임을 맡았다는 분이 이렇게 지적으로 게으르다는 것은 참 실망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진 의원은 다세대주택을 둘러본 후 ‘방도 3개가 있고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고 했다”며 “방 개수만으로 섣부른 판단을 내리는 지적인 나태함”이라고 꼬집었다.

“더 암울한 것은 오랜 세월 축적돼온 국민 인식을 아무 근거 없이 ‘환상이나 편견’으로 치부하는 고압적인 태도”라고 한 윤 의원은 “민주화 세대라는 이들이 누구보다도 전체주의적인 사고방식에 젖어 기본을 외면하는 것은 우리 현대사의 가장 큰 아이러니”라고 했다.

앞서 진 의원은 20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임대로 매입한 동대문구 장안동 다세대주택을 방문한 자리에서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에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다는 확산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후 진 의원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임대주택)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 방도 3개 있다. 이런 정보를 정확하게 제공해야 한다”며 “아파트여야 한다는 생각이 지금 제일 문제”라고 주장했다.


야당을 비롯해 네티즌들 사이에서 비난 여론이 확산되자 진 의원은 “주거의 질을 고민하고 질 좋은 임대주택을 살펴보며 당장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있겠다는 취지였다”며 “언론을 통하면 본뜻과 이렇게 달라질 수 있다는 사실이 매번 놀랍다”고 해명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