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행어사’ 김명수, 초보 암행어사의 숨은 반전 매력

국민일보

‘암행어사’ 김명수, 초보 암행어사의 숨은 반전 매력

입력 2020-11-24 14:37

오는 12월 21일(월)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은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의 통쾌한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으로 김명수가 인간미로 똘똘 뭉친 초보 암행어사 성이겸으로 변신한다.

김명수는 은밀하게 노름판에 몸담으며 관료 생활을 하던 중, 벌로 암행어사 직을 얻게 된 성이겸 역을 맡았다. 얼떨결에 비밀 수사관이 된 그는 사명감에 불타는 기존의 암행어사 이미지와는 달리 2% 부족한 카리스마와 허술한 수사력으로 인간미 넘치는 모습을 그린다고.

공개된 사진 속에는 ‘극한직업’ 암행어사의 생생한 면모를 선보이고 있는 김명수(성이겸 역)의 모습이 담겼다. 흙투성이가 된 채 포승줄에 묶여있는가 하면, 옥살이까지 하며 험난한 고생길을 짐작케 하는 것. 과연 김명수는 바람 잘 날 없는 ‘초짜’ 암행어사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극 중 성이겸(김명수 분)은 우연히 어사단에 합류하게 된 ‘능력캐’ 다모 홍다인(권나라 분), 몸종 박춘삼(이이경 분)과 좌충우돌 활약을 펼치기 시작한다. 앙숙과 로맨스를 오가는 아슬아슬한 케미와, 피보다 진한 형제애를 뽐내며 눈을 뗄 수 없는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사건 현장을 직접 발로 뛰며 종횡무진 누비던 성이겸은 어사단과 함께 찰떡 호흡은 물론 통쾌한 액션까지 선보이며 수사 능력치를 쌓아간다. 완벽한 한 팀으로 거듭난 세 사람은 과거의 악습을 통쾌하게 꼬집고 깨부수며 속 시원한 카타르시스를 선보인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유쾌 통쾌한 신개념 암행어사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할 김명수의 활약은 오는 12월 21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암행어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아이윌 미디어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