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로 3명 사망…실종자 숨진 채 발견

국민일보

포스코 광양제철소 폭발로 3명 사망…실종자 숨진 채 발견

입력 2020-11-24 21:10
24일 오후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고압산소 취급 중 폭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숨졌다. 소방청 제공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자 3명이 숨졌다.

소방당국과 광양제철소에 따르면 24일 오후 4시2분쯤 전남 광양시 금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폭발음이 났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던 포스코 직원 A씨(40)와 협력업체 직원 B씨(32), C씨(53) 등 3명이 숨졌다.

광양제철소 측은 당시 1고로 부대설비인 산소 배관 설비에서 작업하던 중 균열로 산소가 강하게 새면서 화재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화재는 20여분 만에 진화됐지만 작업자 2명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실종된 작업자는 소방대원들이 2시간 동안 수색한 끝에 숨진 채로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폭발음이 발생한 지 40여분이 지난 오후 4시45분쯤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해 인명 구조 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고압가스를 취급하며 산소 배관 개폐 밸브를 조작하던 중 폭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광양제철소는 현장 접근을 통제하고 군·경찰·소방대원 등과 함께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현장에서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날이 밝는 대로 과학수사팀을 현장에 투입해 감식에 나설 예정이다.

광양제철소에서는 지난해 12월 24일에도 폭발과 함께 불이 나 연구원과 기술자 등 5명이 부상을 입었다. 연구원들이 제철소에서 배출돼 버려지는 열에너지를 모아 다시 발전하는 배열발전 축열설비 연구과제를 수행하다가 시험 가동 과정에서 사고가 났다.

수사 기관은 사전에 안전 대책을 수립하지 않고 현장을 지키지도 않았던 연구 관련 안전 관리 책임자를 업무상 과실치상 혐의로 기소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