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파격제안 “전국민 진단검사하고 내년봄 청정국 만들자”

국민일보

서정진 파격제안 “전국민 진단검사하고 내년봄 청정국 만들자”

입력 2020-11-25 18:05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뉴시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전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확진 판정이 나오면 항체치료제를 통해 조기 치료하는 방식으로 코로나19 청정국가로 가자고 제안했다.

서 회장은 25일 뉴스1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기초과학연구원이 후원하는 ‘글로벌 바이오포럼 2020’ 기조발표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셀트리온 항체치료제가 신속하게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조건부 승인을 받는다는 전제 아래 “진단키트를 만들 능력이 충분하다”며 “다만 전 국민이 진단검사를 받으려면 약사법을 일부 개정해야 한다. 국회 차원에서 검토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국민 진단검사에는 정부 결단 역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셀트리온은 이날 오전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의 글로벌 2상 임상시험 투약을 완료한 바 있다. 중간 결과가 확인되면 바로 조건부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다.

서 회장은 “예상하기로는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돼 (숨어 있는) 확진자가 전 국민의 0.2~0.3%가 있을 확률이 있다”며 “이들이 진단검사를 통해 항체치료제를 조기에 투여한다면 2021년 봄이 오기 전에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청정국가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의 종식 여부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시각을 견지했다. 다만 “앞으로 치료제와 백신을 확보하면 코로나19는 센 독감 정도가 된다”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코로나19 청정국가 수준으로 가는 필요충분조건을 갖춘 국가는 대한민국뿐”이라며 “다국적 제약사도 자국민을 다 감당하지 못하는 상황이며 (전 국민 검사와 조기 치료가) 필요하다면 나도 협조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