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도 심장마비로 떠난 마라도나 추모 “RIP”

국민일보

이강인도 심장마비로 떠난 마라도나 추모 “RIP”

입력 2020-11-26 09:09 수정 2020-11-26 10:02

이강인(발렌시아)도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추모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강인은 26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월드컵 우승 트로피를 손에 쥐고 있는 마라도나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한 뒤 “편히 잠들길(Rest In Peace)”이라고 적었다.

마라도나는 이날 오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주 티그레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갑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향년 60세였다.

마라도나는 지난 3일 경막하혈종으로 뇌 수술을 받았다. 그는 1주일 만인 11일 퇴원해 통원 치료를 받으며 회복 중에 있었지만 갑작스럽게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마라도나는 브라질의 펠레와 더불어 아르헨티나를 넘어 전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축구 선수 가운데 한 명으로 꼽힌다.

1960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주에서 태어나 76년 아르헨티노스 주니어스에서 프로에 데뷔했으며, 아르헨티나 보카 주니어스, 스페인의 FC바르셀로나, 이탈리아 나폴리 등을 거쳤다.

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선 압도적인 기량으로 아르헨티나를 우승으로 이끌었다. 당시 마라도나는 월드컵 MVP로도 선정됐다.

은퇴 후에는 아르헨티나 대표팀을 지휘하기도 했다. 이후 아르헨티나와 중동, 멕시코 등에서 프로팀을 이끌다 지난해부터 아르헨티나의 힘나시아 라플라타 감독을 맡았다.

마라도나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에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펠레(브라질) 등 축구 스타들도 추모 행렬에 동참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