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추미애, 신데렐라에게 왕자 뺏긴 계모 딸 같아”

국민일보

안철수 “추미애, 신데렐라에게 왕자 뺏긴 계모 딸 같아”

입력 2020-11-26 09:40 수정 2020-11-26 10:20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26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 의해 직무배제 조치된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외롭고 힘들겠지만,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위해 끝까지 버티고 싸워 달라”며 응원의 목소리를 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 법무부는 망나니가 칼춤 추는 난장판 나이트클럽이 되고 말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을 망나니에 빗댄 것이다.


안 대표는 “법무부 장관은 신데렐라에게 왕자를 빼앗긴 계모의 딸처럼 검찰총장에 심술을 부리다가 드디어 검찰총장 징계 요구와 직무배제라는 초유의 직권남용을 저질렀다”며 추 장관을 비판했다.

그는 또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의 침묵은 진중함의 상징이 아니라 비겁함의 상징”이라며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재차 촉구했다. 그러면서 “추 장관의 망동은 이 정권이 진짜 적폐 세력임을 선언한 것”이라며 “친문 표가 급해 오버하고 있는 당 대표와 홍위병들 뒤에 숨지 말라”고 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