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문가영-차은우-황인엽, 삼각 로맨스 공개

국민일보

‘여신강림’ 문가영-차은우-황인엽, 삼각 로맨스 공개

입력 2020-11-26 10:58

오는 12월 9일 첫 방송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로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의 삼각 로맨스에 호기심이 증폭 되는 종합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극 중 문가영은 민낯을 죽어도 들키기 싫어하는 메이크오버 여신 ‘임주경’ 역을, 차은우는 이기적인 유전자를 탑재한 냉미남 ‘이수호’ 역을, 황인엽은 완벽한 피지컬을 지닌 거친 야생마 ‘한서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여신강림’ 측이 종합예고 영상(http://naver.me/GdWBLjFb)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공개된 예고 영상은 “예뻐지니까 달라졌다. 나를 보는 아이들의 시선이”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남학생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여신 문가영의 모습으로 시작돼 이목을 단숨에 사로잡는다. 이때 “한 명만 빼고”라는 문가영의 대사와 함께 뒤로 넘어지는 문가영을 무심하게 쳐다보는 차은우의 표정이 포착돼, 이들의 관계에 궁금증이 치솟는다.

이어 여신 문가영의 민낯이 공개돼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다. 특히 “임주경이 나라고는 1도 의심 못하게 하겠어”라며 마치 전투에 참가하듯 비장하게 화장을 시작하는 문가영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낸다. 이에 여신과 민낯을 오가며 2색 매력을 발산할 문가영의 활약에 기대가 고조된다.

이와 함께 문가영과 차은우, 황인엽의 아찔한 삼각 관계가 예고돼 관심을 높인다. 차은우는 여신 문가영의 민낯을 아는 듯 “언제까지 아닌 척하려고?”라며 고개를 가로저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에 문가영은 차은우의 수발러를 자처, 이리 뛰고 저리 뛰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황인엽은 “너 나 본 적 있지?”라며 강렬하게 등장해 눈길을 끈다. 이어 누군가를 피해 전력 질주하는 문가영, 황인엽의 투샷이 담겨 이들의 관계에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차은우와 황인엽 사이에 팽팽한 신경전이 발발해 긴장감을 선사한다. 차은우는 황인엽을 향해 “임주경한테 장난치지 마. 그럼 안 참아. 나도”라며 경고를 전한 데 이어, 그의 멱살을 잡아 쥐어 보는 이들까지 아찔하게 한다. 이에 더해 차은우와 황인엽 사이에서 어찌할 바 모르는 문가영의 모습이 삼각 로맨스에 대한 흥미를 수직 상승시킨다. 무엇보다 말미 문가영은 “나보고 어쩌라고~”라고 절규를 토해낸 바, 예고만으로도 아슬아슬한 재미를 선사하는 이들의 삼각 로맨스에 호기심이 고조된다.

한편 연애 세포를 일깨울 상큼 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오는 12월 9일(수)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 영상제공=tvN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