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턱스크 공무원’ 직위해제

국민일보

당진시 ‘턱스크 공무원’ 직위해제

김홍장 시장 “엄중한 시기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입력 2020-11-27 15:30 수정 2020-11-27 15:31
YTN 캡처

최근 한 커피숍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해달라고 요청한 업주에게 행패를 부린 충남 당진시청 소속 공무원 2명이 직위해제 처분을 받았다.

당진시는 27일 긴급 인사위원회를 열고 두 공무원의 행위가 감염병 예방수칙 위반 뿐 아니라 공직기강을 심각하게 훼손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직위해제를 결정했다.

앞서 당진시 소속 한 과장급 공무원은 지난 20일 오후 5시30분쯤 동료 공무원 1명과 함께 당진시내 한 커피숍을 찾았다.

이들은 커피숍 업주가 마스크를 제대로 써달라고 요구하자 업주 앞에서 마스크를 내렸다 올리기를 반복하거나, “왜 이리 불친절한 것이냐. 마스크를 제대로 써야 한다는 내용의 공문이 있으면 보여달라”며 따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의 행동이 언론에 보도되며 국민적 공분을 사자 행정안전부가 감찰에 착수, 27일 오전 당사자들을 만나 경위를 파악했다.

당진시는 자체적인 진상조사 및 상급기관 감찰을 실시하고, 조사 결과에 따라 해당 공무원에게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또 공직기강 확립 및 재발방지를 위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복무대책 이행 실태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김홍장 당진시장은 “마스크 정상 착용을 요구하는 시민께 솔선수범해야 할 공직자가 불쾌한 언행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단호하고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돼 인사위원회의 의견을 들어 직무에서 배제키로 했다”고 했다.

당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