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지검 부장검사 일동 “尹 직무정지 재고해달라”

국민일보

중앙지검 부장검사 일동 “尹 직무정지 재고해달라”

서울중앙지검 내 秋편은 이성윤 검사장 뿐?

입력 2020-11-27 15:46 수정 2020-11-27 15:47

이성윤 검사장이 이끄는 서울중앙지검에서 부부장 검사와 평검사들에 이어 부장검사들의 집단 성명이 나왔다.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 일동은 27일 오후 검찰 내부망에 올린 성명에서 “장관께서는 일선 검사들의 충정 어린 목소리에 귀 기울여 총장에 대한 처분을 재고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총장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 처분은 총장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검찰 직무 수행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 및 적법 절차와 직결된 문제”라며 “총장 임기제의 취지와 법치주의 원칙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들은 전날부터 이날까지 내부 토론을 벌여 성명서 발표 여부와 문구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내부 이견이 표출돼 진통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장검사들까지 나서면서 중앙지검에서는 이 지검장과 차장검사들을 제외한 모든 검찰 구성원이 입장 표명을 한 셈이 됐다.

한편 이 지검장은 전날 지방검찰청의 검사장들이 낸 공동 성명서에도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