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다니고 껴안고…졸전으로 끝난 ‘타이슨 복귀전’

국민일보

도망다니고 껴안고…졸전으로 끝난 ‘타이슨 복귀전’

입력 2020-11-29 15:45
ESPN 스포츠센터 공식 트위터 캡처

핵주먹도 세월을 피할 순 없었다. 마이크 타이슨(54)의 15년 만의 복귀 시합으로 기대를 모았던 ‘복싱 레전드 매치’는 졸전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막을 내렸다.

타이슨은 29일(한국시각)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헤비급 챔피언 출신 로이 존스 주니어(51)과 복싱 레전드 매치를 벌였다.

이번 경기는 이벤트성 매치로 일반 복싱 룰과 다른 규칙으로 진행됐다. 충격을 줄이기 위해 중량급 경기에서 쓰는 10온스(283그램) 대신 12온스(340그램) 글러브를 썼다. 또 둘 다 50세가 넘는 고령인 점을 고려해 2분 8라운드로 진행됐다.

타이슨은 1986년 스무 살의 나이로 최연소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한 복싱계의 전설이다. 신장은 178cm로 헤비급치고는 작은 키지만 묵직한 한방으로 경쟁자들을 줄줄이 KO 시켜 ‘핵주먹’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존스 주니어 역시 1988년 서울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출신으로 미들급, 슈퍼미들급, 라이트헤비급, 헤비급 등 4체급을 제패한 유명 복서다.

두 선수 모두 복싱계의 입지전적인 인물인 만큼 이번 경기는 큰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경기 내용은 실망스러웠다. 타이슨이 난전을 벌이려고 다가서면 존스가 도망가는 그림이 8라운드 내내 반복됐기 때문이다. 타이슨은 1라운드 시작부터 맹렬하게 다가붙었지만 존스는 클린치에 이어 팔을 감는 홀딩으로 시간을 지연했다.

50대인 타이슨은 도망가는 존스를 따라다니다 체력이 동났고, 결국 두 선수가 펀치를 날리는 시간보다 서로 껴안는 시간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부심 없이 혼자서 경기를 진행한 주심 레이 코로나는 4라운드에 들어서야 존스 주니어에게 홀딩을 경고했다. 경기 결과는 무승부였다.

타이슨은 경기가 끝난 뒤 “우리는 다시 한번 싸워야 한다”며 아쉬움을 표했다. 존스 주니어 역시 “무승부에 결코 만족하지 못한다”며 “난 내가 충분히 이겼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기 내용과는 별개로 타이슨과 존스는 큰돈을 벌게 됐다. 미국 야후 스포츠에 따르면 타이슨은 보장금액 1000만달러(약 110억원)를 받는다. 존스는 100만달러(약 11억원), 인센티브를 포함할 경우 최대 300만달러(33억원)까지 받을 수 있다.

이홍근 객원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