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세균 “3차 재난지원금 지급 필요하다고 판단”

국민일보

[속보] 정세균 “3차 재난지원금 지급 필요하다고 판단”

3000만명분 백신 확보 계획도 밝혀

입력 2020-11-29 17:10 수정 2020-11-29 17:38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기자 간담회를 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 상황과 관련한 방역 강화 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9일 “정부도 3차 재난지원금이 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3차 지원금의 지급 대상과 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극복 긴급 기자간담회를 하고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다만 여야가 3차 재난지원금에 대해서 의견을 내고 있기 때문에 예결위를 통해 좋은 결과를 도출하도록 정부도 여야와 함께 협의를 하고 결론을 내겠다”고 말했다.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 500명을 연일 돌파하며 3차 재유행 우려가 커지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민간소비 위축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정부 지원을 통해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돕고 내수를 진작해 경기 침체를 극복해야 한다는 3차 재난지원금 지급 의견에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국회는 내년 예산의 일부로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에 대해 논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총리는 “물론 정부의 복안이 있지만 그것을 지금 밝히는 것은 지혜롭지 않다”며 “예결위에서 여야와 함께 정부가 의논해서 좋은 결론을 내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선 “3000만명분보다 조금 더 많은 물량을 확보, 계약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현재까지 확정된 것은 3000만명분을 확보한다, 그리고 거기에 조금 더 많은 물량을 확보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노력을 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미 국무회의에 보고하고 예산을 확보하고자 하는 것은 3000만명분”이라면서도 “백신은 공급 확약을 받아도 그 중에 혹시 실패하는 공급선이 있으면 그만큼 물량에서 빠지기 때문에 그런 것까지 감안해서 조금 더 많이 확보해야 원래 생각했던 국민 60% 이상의 접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국내 백신메이커들의 공급 가능 시기가 상당히 늦춰질 가능성이 많기 때문에 그 전에 미국이나 유럽 등의 그런 백신제조업체들로부터 필요한 물량을 공급 받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직은 백신 공급자들과 협상이 다 끝나지 않았다”며 “빠르면 금주중, 늦어도 다음주 쯤에는 정부의 노력을 (국민들께) 소상히 보고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