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경기도, 사전신청 접수

국민일보

20대 청년 주거급여 분리지급…경기도, 사전신청 접수

입력 2020-11-30 10:39

경기도가 저소득층 20대 청년을 대상으로 주거급여 분리지급 사전신청을 받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내년부터 부모와 떨어져 사는 저소득층 20대 청년에게 주거급여를 분리 지급(이하 ‘청년 분리지급’)하기로 했다.

청년 분리지급은 취학·구직 등으로 부모와 떨어져 거주하는 20대 미혼 청년에게 주거급여를 분리해 지급함으로써 청년들의 안정적인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차원으로 마련된 복지정책이다.

경기도는 도내 31개 시·군 주민센터를 통해 청년 분리지급 사전신청을 1일부터 받는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주거급여 수급가구 내 만 19세 이상 30세 미만의 미혼자이다.

원칙적으로 부모와 주민등록상 거주 시·군이 달라야 한다.

다만 동일 시·군이라도 보장기관의 판단으로 예외를 인정할 수 있다.

주거급여의 지원대상은 중위소득 45% 이하의 임차가구와 자가가구이다.

임차가구에는 임차료를, 자가가구에는 수선유지보수비를 각각 지원한다.

청년 분리지급을 신청하려면 1일부터 부모가 거주하는 주민센터를 방문해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온라인 신청은 내년 상반기에 복지로(www.bokjiro.go.kr)를 통해 신청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도는 2021년 24만1000 가구를 목표로 사업비는 4811억원(국비 4244억원)을 확보할 예정이라며 이는 전년 대비 1056억원(국비 1019억원) 증액된 금액이라고 말했다.

주거급여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홈페이지(www.gg.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염준호 도 주택정책과장은 “도내 청년들에게 일어설 수 있는 힘을 주어야 한다”며 “보다 안정적인 주거권이 확보될 수 있도록 청년주거복지에 대한 고민은 계속되어야 하며, 실질적인 지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10월 기준 23만4000 가구를 지원한 바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