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온’ 황민현, 여심 녹이는 눈빛 설렘주의보 발령

국민일보

‘라이브온’ 황민현, 여심 녹이는 눈빛 설렘주의보 발령

입력 2020-11-30 17:02

내일(12월 1일) 밤 방송될 JTBC 미니시리즈 ‘라이브온’에서는 시청자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할 고은택(황민현 분)과 백호랑(정다빈 분)의 달달한 깜짝 만남이 펼쳐진다.

앞서 두 사람은 후배들을 시켜 방송부 일들을 몰래 떠넘겼던 백호랑의 거짓말이 들통 나면서 쌓여있던 갈등도 폭발했다. 비수를 꽂는 말다툼이 오간 후 백호랑은 이내 후회하며 자신을 괴롭히는 익명의 저격수 정체를 찾기 위해 먼저 사과를 건넸다.

고은택 역시 상처투성이인 인플루언서 백호랑의 삶을 엿보게 되면서 그녀를 이해하기 시작, 점차 서로에 대한 편견과 오해를 벗겨내는 두 사람의 감정 변화가 흥미롭게 전개됐다.

이에 3회에서는 고은택과 백호랑이 서로가 가진 상처를 우연히 알게 되면서 한걸음 더 마음의 거리를 좁혀 나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공개된 사진 속에도 늦은 시간 학교가 아닌 곳에서 따로 만나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있어 벌써 두 사람이 이만큼이나 가까워진 것인지 기분 좋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백호랑 팔에 묻은 무언가를 세심하게 닦아 주는 고은택의 심쿵 스킨십과 눈빛에서부터 흘러넘치는 스윗함은 여성 시청자들의 심장을 세차게 두드리고 있어 설렘 주의보 발령을 예고한다.

이날 고은택은 바쁜 부모님 때문에 혼자 식사를 하는 백호랑의 저녁 시간을 함께 채워줄 예정. 늘 정해진 일정대로 행동하던 그가 하던 공부를 멈추고 곧장 백호랑을 향해 달려갈 만큼 다급했던 이유가 궁금해지고 있다.

과연 이들에게 방송부장과 부원 말고 새로운 관계가 형성된 것인지 내일(12월 1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될 JTBC 미니시리즈 ‘라이브온’ 3회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네이버TV 플레이리스트 채널에서도 동시 생중계 된다. 사진제공=플레이리스트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