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차은우vs황인엽, 등교길 일촉즉발 신경전

국민일보

‘여신강림’ 차은우vs황인엽, 등교길 일촉즉발 신경전

입력 2020-12-01 10:41

오는 12월 9일(수)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로 차은우와 황인엽의 일촉즉발 신경전이 포착돼 긴장감을 안겼다.

극 중 차은우는 이기적인 유전자를 탑재한 냉미남 ‘이수호’ 역을, 황인엽은 완벽한 피지컬을 지닌 거친 야생마 ‘한서준’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새봄고 두개의 탑’이라 불리는 비주얼 투톱으로, 서로 다른 매력을 뿜어내며 여심을 저격할 예정.

이 가운데 1일(화), 차은우와 황인엽의 살얼음판 같은 대치상황 스틸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된다. 공개된 스틸에는 바이크를 타고 등교하는 남학생을 눈으로 쫓는 차은우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리고 이내 차은우는 헬멧을 쓰고 있던 황인엽이 정체를 드러내자 순식간에 냉랭하게 굳은 표정으로 관심을 높인다.

이에 황인엽 또한 매서운 표정으로 팽팽하게 맞서 긴장감을 형성한다. 특히 황인엽의 눈빛과 표정에서는 차은우를 향한 분노까지 느껴질 정도. 더욱이 모범생 포스를 풍겨내는 차은우와 반항적인 분위기를 물씬 뿜어내는 황인엽의 비주얼만으로도 서로 다른 성향이 느껴지는 바. 너무도 다른 두 사람이 대립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등교길을 단숨에 얼어붙게 만든 차은우와 황인엽의 관계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한편 본 스틸은 극 중 차은우와 황인엽의 서로에 대한 감정이 충돌하는 첫 장면. 이날 촬영에서 차은우와 황인엽은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누며 호흡을 맞추다, 이내 촬영이 시작되자 금세 돌변한 눈빛과 표정으로 보는 이들까지 긴장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스틸만으로도 숨막히는 텐션을 유발하는 두 사람의 감정 열연이 담길 ‘여신강림’ 본 방송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연애 세포를 일깨울 상큼 달콤한 로맨틱 코미디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은 오는 12월 9일(수)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