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헷갈려” “성평등” 치마 벗은 女화장실 아이콘에 남녀설전

국민일보

“헷갈려” “성평등” 치마 벗은 女화장실 아이콘에 남녀설전

입력 2020-12-01 11:20 수정 2020-12-01 11:31
논란이 된 화장실 표지판.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기존의 픽토그램과 달라진 화장실 표지판이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픽토그램이 달라진 화장실 표지판 사진이 올라오면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화장실 표지판에는 ‘남자화장실’ ‘여자화장실’ 등 언어로만 구분되어 있을 뿐 픽토그램은 동일했다. 기존 여자화장실에 있던 치마를 입은 그림이 사라졌는데 이는 ‘여성은 치마를 입는다’라는 성 고정관념을 탈피한 디자인을 반영하기 위한 시도로 해석됐다.

이에 대한 네티즌들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는 “도대체 여자 그림에서 치마를 뺀 게 왜 그렇게 화낼 일인지 모르겠다” “‘남자는 파란색 바지, 여자는 분홍색 치마’라는 성적 고정관념을 깨뜨리려는 시도는 좋았다” “성 고착화된 관념 자체를 하나하나 뜯어고치지 않는 한 절대 양성평등은 이뤄지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는 등의 반응을 보이며 좋은 시도라고 평가했다.

반면 일부 네티즌들은 “솔직히 화장실 글씨보다 그림보고 찾아가는 경우가 더 많아 헷갈린다” “기호는 간단하면서도, 멀리서도, 아이들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어야 하는데 기호의 원래 역할이 사라졌다” “기호는 기호로 받아들이자. 저런 걸로 성평등 운운하지 말자” 등의 댓글을 달았다.

양재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