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울한 20년 옥살이에도, 저는 용서하고 싶습니다”

국민일보

“억울한 20년 옥살이에도, 저는 용서하고 싶습니다”

입력 2020-12-02 13:59 수정 2020-12-02 14:44
지난 8월 14일 오후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0년을 복역한 윤성여(53)씨가 취재진을 만나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의 재심 청구인인 윤성여(53)씨가 자신을 범인으로 몰아갔던 담당 형사들에 대해 “용서하고 싶다”고 밝혔다.

윤씨의 변호인인 박준영 변호사는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에 윤씨와 법정에서 나눴던 대화를 공개했다. 이 사건의 마지막 공판기일이었던 지난달 19일 피고인 신문을 하면서 나눈 대화라고 한다. 박 변호사는 윤씨의 말을 그대로 옮기며 “존경한다”고 고백했다. 박 변호사가 공개한 대화문은 다음과 같다.

“당시 수사경찰 중 이 법정에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반성한 심OO 형사 등에 대한 피고인의 입장은 어떤가요.”(변호인)

“용서해드리고 싶습니다.”(윤성여)

“용서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이 경찰들의 잘못된 수사로 20년 이상 억울한 옥살이를 했는데...”(변호인)

“제가 아무리 20년 옥살이를 했다 하더라도 성경에는 용서라는 단어가 항상 나옵니다. 그 용서에는 만 번이고 백만 번이고 용서를 다 해주라고 합니다.”(윤성여)


박 변호사는 “윤 선생님은 초등학교 3학년을 마치지 못했다”며 “지금 우리를 대립과 갈등으로 몰고 가는 권력자들만큼 많이 배우지는 못했지만 혹독한 운명을 바탕에 깔고 있는 깨달음이 용서를 말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얇은 옷이 겨울 추위를 있는 그대로 깨닫게 하듯이 고생을 해본 사람의 인간과 삶에 대한 성찰과 각성은 정직하고 아름답다”고 덧붙였다.

박 변호사는 자신의 지난날을 반성하기도 했다. 그는 “여러 재심 사건을 맡아 진행하면서 남의 불행을 제 이름을 알리는 데 많이 이용했다”며 사건의 공론화를 위해 얼굴을 공개하고 인터뷰에 나서라고 의뢰인을 설득하고는 했다고 털어놨다. 박 변호사는 “정말 부끄럽다”며 “염치없는 권력자들을 통해 이런 제 얼굴을 비춰본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윤 선생님은 교도소에서 2년 동안 성경을 필사했다”면서 전도서 1장 2절의 ‘허무로다. 허무! 모든 것이 허무로다’라는 구절이 가장 마음에 와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동안 이름을 알리려고 재심 사건을 맡았는데 이제는 내가 왜 사는지를 알아가는 것 같다는 그 배움 때문에 이 일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변호사는 교화복지회 ‘뷰티플 라이프’의 나호견 원장이 윤씨에게 했던 말을 전하기도 했다. 나 원장은 출소 후 갈 곳 없던 윤씨와 3년여간 지내며 자립을 도운 인물이다. 박 변호사는 나 원장이 윤씨에게 “나는 너를 정말 존경한다. 나는 그렇게 못 산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저도 그렇다”고 했다.

윤씨는 이춘재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 그는 이춘재의 범행 자백 이후인 지난해 11월 법원에 재심을 청구했고, 법원은 올해 1월 이를 받아들여 재심 개시 결정을 내렸다. 검찰은 지난달 19일 결심공판에서 “피고인이 이춘재 8차 사건의 진범이 아니라는 사실이 명백히 확인됐다”며 윤씨에게 무죄를 선고해 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