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앞에 놓인 20만원 마트 상품권…400명 울린 산타

국민일보

문 앞에 놓인 20만원 마트 상품권…400명 울린 산타


입력 2020-12-28 04:00 수정 2020-12-28 04:00
CBC 캡처

캐나다의 한 마을에서 ‘비밀 산타’가 코로나19 사태로 고통받는 이웃들에게 거액의 크리스마스 선물을 전달해 감동을 주고 있다.

26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크리스마스이브인 지난 24일 아침 캐나다 서부 에드먼턴의 한 마을에서 400여명의 주민의 집 앞에 봉투가 놓여 있었다.

‘비밀 산타’가 보냈다고 적힌 이 봉투에는 250 캐나다 달러(약 21만원) 상당의 월마트 기프트카드와 함께 더 나은 새해가 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시 한 편이 들어 있었다.

이 봉투를 받은 마을 주민 리-앤 맥노턴은 SNS에 “일어나서 계단 위에 큰 금액의 기프트카드가 들어 있는 봉투를 발견하고 아침 내내 울었다”고 적었다.

엘리샤 테넌트 인스타그램 캡처

코로나19로 실직한 또 다른 마을 주민 엘리샤 테넌트는 캐나다 CBC방송에 “너무나 가슴이 따뜻해지고 감동적”이라며 “우리에게는 한 달치 식료품값”이라고 말했다.

CBC는 봉투 하단에 적혀 있던 이메일로 비밀 산타에게 연락했으나 그는 익명으로 남길 원한다며 정체를 숨겼다. 비밀 산타는 “많은 사람이 정말 어려운 한 해를 보냈고 그들을 도와줄 방법이 있었기에 이런 일을 하기로 한 것”이라며 “내 선물이 사람들에게 세상은 살 만하고 머지않아 더 밝은 미래가 올 것이라는 느낌을 줄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양재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