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사람인데…” 곽진영에게 위로의 말 전한 한정수

국민일보

“착한 사람인데…” 곽진영에게 위로의 말 전한 한정수

입력 2021-01-02 10:38
SBS '불타는 청춘' 캡처

배우 한정수가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동료 배우 곽진영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한정수는 지난달 31일 인스타그램에 “누나 힘내요. 너무너무 착한 사람인데…”라는 글과 함께 곽진영의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두 사람은 SBS ‘불타는 청춘’에서 최성국의 주선으로 소개팅을 했었다.

한편 곽진영은 지난달 30일 김치 사업을 운영 중인 전남 여수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이날 오전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평소 악성 댓글로 인한 심적 고통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측근은 “곽진영이 4년 전부터 한 남성에게 지속적인 괴롭힘을 당했다”며 “악성 댓글을 달고, 전화나 문자를 했다. 어제도 통화에 시달리다가 그렇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곽진영은 최근 ‘불타는 청춘’에서도 악성 댓글 때문에 힘들었다고 밝혔었다. 그는 “성형의 아픔을 겪은 뒤 비호감이라는 댓글을 보고 상처받았다. 수면제 없이 못 잔다”고 말했다.

곽진영은 1991년 MBC 공채 20기 탤런트로 데뷔해 ‘여명의 눈동자’ ‘아들과 딸’ ‘사랑을 그대 품안에’ ‘서울 야상곡’ 등에 출연했다. 2010년부터 ‘아들과 딸’에서 자신이 맡았던 역할의 이름을 딴 김치 회사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