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교회 탄압 멈춰 달라”… 기독교침례회, 방역 형평 요청

국민일보 미션라이프

“정부, 교회 탄압 멈춰 달라”… 기독교침례회, 방역 형평 요청

연쇄감염 발생한 BTJ센터, 교회 명예 실추… 방역 수칙 지켜달라

입력 2021-01-08 16:51
  • 미션라이프 카카오플러스 친구등록하기
기독교한국침례회 제공

기독교한국침례회(기침)가 코로나19 상황에서 정부가 방역에 협조하는 교회를 방역 이유로 탄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기침은 8일 박문수 총회장의 이름으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성명을 발표했다.

박 총회장은 “교회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당국에 협조해 철저히 방역을 하고 있다”면서 “방역당국이 방역을 빌미로 교회를 통제하고 교회를 탄압하는 것 같은 모습을 보고 입장을 밝히게 됐다”고 전했다.

이날 성명에서 기침은 방역당국에 방역 원칙을 지켜줄 것을 요청했다. 지난해 12월 방역당국은 수도권과 비수도권 지역에 각각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와 2단계 지침을 내렸다. 2.5단계면 예배당에 필수 인력 20명 이내만 들어갈 수 있다. 2단계는 교회 좌석수의 20% 이내로 제한된다.
기침은 “방역당국이 정한 원칙이 있는데 이를 깨고 ‘전국교회는 무조건 비대면 예배로 드리라’고 하는 것은 원칙에 어긋난 방역당국의 횡포”라고 비판했다.

방역당국이 공정성과 형평성을 지켜야 한다고도 했다.
기침은 “백화점이나 마트, 지하철, 영화관, 공연장, PC방, 식당 등은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고 있지만 제재하지 않는다”면서 “반면 교회는 일주일에 주일과 수요일 정기예배만 드리는 등 철저히 방역 수칙을 지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회만 비대면 예배를 드리라고 하는 것은 형평성과 공정성에 어긋난 행위”라며 “ 교회도 정기적인 예배를 드릴 수 있도록 제재를 풀어 달라”고 요구했다.

기침 박문수 총회장. 기독교한국침례회 제공

또 방역당국과 언론을 향해 교회를 비하하고 비난하는 행위를 중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기침은 “지난주 모 방송국 뉴스에서 감염경로를 설명할 때 1위는 가족지인모임, 2위는 직정이었고 교회는 여덟 번째라고 했다”면서 “그런데 왜 교회만 집중 공격하냐. 국민들이 교회에 대한 혐오감을 갖게 했고 이는 방역을 빙자한 교회에 대한 탄압”이라고 성토했다.

종교발 집단감염이 발생했을 때 언론과 고위 공직자들이 책임자 처벌을 요구했던 것처럼 서울 동부구치소의 대규모 집단감염과 관련해서도 관계자들에게 책임을 묻고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연쇄감염을 야기하고 방문 사실을 은폐해 방역에 혼선을 부추긴 경북 상주 BTJ열방센터 사태에 대해선 유감을 드러냈다. BTJ센터는 기독교 선교단체인 인터콥이 운영하고 있다.
기침은 “방역은 예외없이 전 국민이 지켜야 하는데 BTJ센터는 무모하게 집회를 강행했다. 그 결과 많은 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했고 국민을 불안에 떨게 했으며 교회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더 이상 무모한 행위를 중지하고 방역을 철저히 지키기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7일에도 기침은 서울 정부종합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만난 자리에서도 이 같은 의견을 전달했다. 이날 면담에는 김일엽 기침 총무가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인 소강석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합동 총회장, 이철 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신정호 예장통합 총회장과 함께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전국 종교시설에 적용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조치의 선별적 완화를 요청했다.

김 총무는 “교회에만 과하게 2.5단계에 준하는 지침을 내렸다. 방역 지침에 준하는 수준으로라도 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또 주일에 한번이라도 좌석수의 20%만 들어가 예배 드릴 수 있으면 좋겠다”고 했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많이 본 기사

갓플렉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