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살만한 세상] “혹한 뚫고 아기가 태어났습니다”

국민일보

[아직 살만한 세상] “혹한 뚫고 아기가 태어났습니다”

입력 2021-01-12 00:05 수정 2021-01-12 00:05
매서운 한파가 기승을 부린 지난 10일 밤 강원 삼척소방서 특별구급대원들이 38주 차 임신부의 응급분만에 성공했다. 왼쪽부터 함형모 소방장, 안원모 소방교, 김예진 소방교. 2021.1.11[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아이가 곧 나올 것 같아요. 도와주세요.”

혹독한 추위를 끌고 온 동장군이 기승을 부리던 10일 밤 10시33분쯤 강원도소방본부 119 종합상황실에 다급한 신고가 들어왔습니다.

삼척시 한 아파트에 사는 38주차 임신부 A씨(31)의 양수가 터지고 태아의 머리가 보이는 긴박한 상황이었습니다. A씨의 친모가 119에 도움을 요청한 것이었습니다.

전화를 받은 삼척소방서 안원모(36)·김예진(28) 소방교 등 특별구급대원들은 분만 세트와 보온 세트 등 응급분만 장비를 챙겨 재빨리 A씨의 집으로 향했습니다.

서둘러 A씨의 상태를 확인한 대원들은 병원까지 가기에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고 구급지도사의 지도에 따라 분만 후 병원이송을 결정했습니다.

대원들은 즉시 응급분만 세트에서 멸균포와 보온재를 꺼내 출산 준비를 마쳤습니다. 10분 뒤 아기는 힘찬 울음 소리를 내며 건강하게 태어났습니다. 병원이 아닌 집에서 세상의 빛을 본 것입니다.

안 소방교와 김 소방교는 곧장 보온조치를 한 뒤 탯줄을 잘랐고, 태아의 호흡과 자극반응을 확인해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로 삼척의료원으로 인계했습니다.

매서운 한파가 기승을 부린 지난 10일 밤 강원 삼척소방서 특별구급대원들이 38주 차 임신부의 응급분만에 성공했다. 왼쪽부터 함형모 소방장, 안원모 소방교, 김예진 소방교. 2021.1.11[강원도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응급 분만에 성공한 두 소방교는 응급구조학과 출신으로 1급 응급구조사 자격 하트 세이버 경력까지 갖춘 우수 대원들입니다. 두 사람은 2급 응급구조사 자격을 갖춘 운전 담당 함형모(40) 소방장과 함께 특별구급대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김 소방교는 “학교에서 배운 뒤 현장에서 처음 임신부를 도와 출산했는데 모두 건강해 다행이다. 항상 건강하길 바란다”고 소망했습니다. 김충식 도소방본부장은 “추운 날씨 속에 건강하게 태어난 만큼 훌륭한 인재로 성장하길 기원한다”고 격려했습니다.

혹독한 겨울 추위에도 견딜 수 있는 것은 언제 어디서나 우리를 지켜줄 분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원태경 인턴기자

[아직 살만한 세상]
[아직 살만한 세상] 지하철에서 기절한 여성을 깨운 목소리
[아직 살만한 세상] “이 날씨에 백화점 주차요원 코트, 괜찮은가요”
[아직 살만한 세상] “수급자가 한달치 생활비를 건네고 갔습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 잃어버린 계약금 195만원 되찾은 사연
[아직 살만한 세상] ‘14년간 13만개’ 한인 부부의 공짜샌드위치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