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운동가는 대충 산 사람들” 윤서인 도 넘은 막말

국민일보

“독립운동가는 대충 산 사람들” 윤서인 도 넘은 막말

후손들 집 사진 올리며 “친일파는 열심히 산 사람들”

입력 2021-01-13 11:29 수정 2021-01-13 13:11
윤서인 페이스북 캡처, 윤서인. 뉴시스

만화가이자 유튜버인 윤서인이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들을 비판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빚었다.

지난 12일 윤서인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일파 후손과 독립운동가 후손 집을 비교한 사진을 올리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그가 올린 사진 속 친일파 후손의 집은 높은 담장에 세련된 외형을 자랑했다. 반면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은 슬레이트 지붕에 허름한 모습이었다.

그는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며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적었다.

트위터 등 SNS와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네티즌들은 그의 발언을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재산이랑 집 외형을 두고 어떻게 ‘열심히 살았는가’를 판단하냐. 누구보다 치열하게 살아오신 분들이다. 모욕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네티즌은 “정말 대충 살았다면 독립운동을 하셨겠냐. 친일파 옹호하겠다고 어떻게 독립운동가들을 비하하냐”고 꼬집었다.

윤서인이 친일파 옹호 등으로 논란에 휩싸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과거 그렸던 일러스트에서 “나도 일제시대에 태어났다면 친일파가 되진 않았을까?”라는 문구를 넣어 비판을 받았다. 당시 그는 “친일파 지수를 테스트하는 웹진에 맞게 그림이 들어간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김수련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