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피구까지?…층간소음에 소환된 이휘재 놀이장면

국민일보

야구·피구까지?…층간소음에 소환된 이휘재 놀이장면

입력 2021-01-13 16:11
과거 다락방에서 노는 이휘재와 쌍둥이들의 모습. 문정원씨 인스타그램 캡처

개그맨 이휘재·방송인 문정원 부부 가족이 ‘층간소음’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2일 문정원씨의 SNS 글에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이웃으로 추정되는 한 네티즌이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하는 댓글을 남긴 뒤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해당 이웃은 댓글로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라.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하느냐”며 “리모델링 공사부터 일 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는 견딜 수 없어 댓글 남기니 시정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이휘재 부부 인스타그램 캡처

유튜브 채널 '정원의 정원' 캡처

이에 문정원씨은 “너무 죄송스럽다.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시키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부분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 매트도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라면서 “저희도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 친정집에 가 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 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저희도 힘드신 것 알고 사과의 의미로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 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 거 같아 속상하다”며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 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다.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방송인 이휘재, 문정원 부부. 문정원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누리꾼들은 문정원씨의 과거 SNS 사진과 영상 등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에는 다락방에서 야구 놀이하는 쌍둥이와 이휘재의 모습이 담겨있다. 유튜브 집들이 영상에서 문정원씨는 다락을 소개하며 “여기서는 문을 닫아놓고 하면 축구나 야구가 가능하다. 아빠가 아이들과 야구하며 놀아준다”고 밝혔다.

누리꾼들은 다락방일지라도 아이들이 뛰면 건물 구조상 벽이나 기둥을 타고 층간소음이 생길 수 있었을 것이라는 지적했다.

과거 다락방에서 노는 이휘재와 쌍둥이들의 모습. 문정원씨 인스타그램 캡처

또 이휘재 부부가 방송을 통해 공개한 3층 규모의 집이 단독 주택이 아니라 공동 주거시설이었다는 사실에도 이목이 쏠렸다.

이휘재·문정원 부부는 2010년 결혼해 쌍둥이 아들 서언, 서준 군을 두고 있다.

송다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포토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