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1, ‘클로저’ ‘구마유시’ 시즌 첫 경기 선발 출전

국민일보

T1, ‘클로저’ ‘구마유시’ 시즌 첫 경기 선발 출전

입력 2021-01-13 18:11 수정 2021-01-13 18:17

T1이 ‘클로저’ 이주현과 ‘구마유시’ 이민형을 2021시즌 첫 경기에 선발 출전시킨다.

T1은 13일 개막한 ‘2021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의 정규 리그 첫 경기를 맞아 한화생명e스포츠와 대결한다. LCK는 경기 시작을 약 1시간30분 앞두고 이날 맞붙는 양 팀의 선발 엔트리를 공개했다.

T1은 이날 ‘칸나’ 김창동과 ‘엘림’ 최엘림, 이주현, 이민형, ‘케리아’ 류민석을 선발로 내보낸다. 만 20세의 김창동과 최엘림이 가장 연장자인 젊은 라인업을 꾸린 셈이다. ‘페이커’ 이상혁 대신 출전하는 이주현은 만 17세, ‘테디’ 박진성 대신 나서는 이민형은 만 18세다. 류민석 역시 만 18세다.

이에 맞서는 한화생명은 ‘모건’ 박기태, ‘아서’ 박미르, ‘쵸비’ 정지훈, ‘데프트’ 김혁규, ‘뷔스타’ 오효성이 선발로 나선다. 한화생명은 탑라이너 포지션에서 박기태와 ‘두두’ 이동주가, 정글러 포지션에서 박미르와 ‘요한’ 김요한이 주전 자리를 놓고 경쟁한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