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소상공인 위로하며 ‘뚝뚝’ 눈물 흘리는 박영선

국민일보

[포착] 소상공인 위로하며 ‘뚝뚝’ 눈물 흘리는 박영선

입력 2021-01-14 16:15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시장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집행상황에 관해 이야기를 듣던 중 밀린 임대료 얘기가 나오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4일 버팀목자금(3차 재난지원금) 수령 현장 점검을 위해 노원구 공릉 도깨비시장을 방문했다. 박 장관은 소상공인이 처한 어려운 사정을 전해 듣던 도중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시장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집행상황에 관해 이야기를 듣던 중 밀린 임대료 얘기가 나오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박 장관은 시장에 위치한 ‘태백숯불갈비’에 들러 사장에게 버팀목자금을 수령했는지 질문했다. 사장은 “200만원을 수령해 밀린 월세를 냈다. (월세를 깎아달라고) 말은 해봤는데 안 깎아준다고 한다”고 한숨을 쉬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시장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집행상황에 관해 이야기를 듣던 중 밀린 임대료 얘기가 나오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박 장관은 이에 대해 “(건물주가) 이제 좀 마음이 변할 수도 있다. 나중에 돈 많이 벌면 세를 더 많이 내겠다고 지금은 조금 깎아달라고 해보는 게 어떤가”라고 상인을 설득했다. 그러자 상인은 “한동안 너무 힘들었는데 감사하다. 이렇게 만나니까 마음이 좋다”며 눈물을 흘렸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시장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집행상황에 관해 이야기를 듣던 중 밀린 임대료 얘기가 나오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상인의 이야기를 듣던 박 장관도 눈물을 흘리며 “우리도 많이 드리고 싶은데, 마음만큼 못 드리니 굉장히 죄송하다. 나도 눈물이 나려고 한다”고 하며 눈가를 훔쳤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시장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집행상황에 관해 이야기를 듣던 중 밀린 임대료 얘기가 나오자 상인을 꼭 안아주고 있다. 연합뉴스

전통시장을 둘러본 뒤 기자들과 만난 박 장관은 “(버팀목자금 지급 이후) 상인들 표정이 많이 밝아진 것 같아 제가 오히려 위로를 받고 가게 됐다”며 “도움이 됐다고 하시니 너무 다행이다”며 웃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4일 '소상공인 버팀목자금' 집행상황을 점검하려고 서울시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시장을 방문, 한 상인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인기 기사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