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처럼 기어서 사랑고백” 안산 Y교회 신도들의 폭로

국민일보

“개처럼 기어서 사랑고백” 안산 Y교회 신도들의 폭로

입력 2021-01-17 11:57 수정 2021-01-17 12:02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경기도 안산 Y교회의 오 목사 부부가 미성년자를 교회에 감금하고 성착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천국이란 이름의 인간농장- 안산 Y교회의 비밀’이라는 부제로 안산 Y교회를 다뤘다. 방송에 따르면 20대 여성 3명은 지난해 12월 오 목사를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은 “초등학교부터 교회에서 단체 생활을 했다”며 “그동안 오 목사 가족들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이름은 ‘영맥’으로 불렸다. 영적 에너지를 돕는다는 의미다. 오 목사는 음란죄 상담이라는 명목으로 이들에 대한 성착취를 시도했다. 동영상으로 촬영까지 했다고 한다. 한 여성은 “알몸으로 개처럼 기어다니면서 사랑 고백을 하라고 했다. 여자끼리 유사 성행위를 시키기도 했다. 모녀끼리 유사 성행위를 강요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들은 거부했지만 오 목사는 집요하게 요구했고 이를 영상으로 남겼다. 이 여성은 “항상 목사님은 ‘네가 하고 싶어서 하는 것이다’ ‘하게 해주세요, 하고 싶습니다’라는 대답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또 다른 피해자들은 ‘물맥’이라 불리는 청년들이었다. 이들은 외부에서 돈을 벌어 교회 재정을 책임지고 있었다. 피해자 대부분은 청소년 시절에 오 목사가 운영하던 공부방과 학원 학생들이었다.

Y교회의 일원이 되고 이들이 마주한 현실은 노동력 착취였다. 하루 10시간 이상의 고된 노동을 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그들이 채워야 하는 헌금액이 늘어갔다. 오 목사는 이들이 일정 금액을 헌금하지 못하면 서로를 때리게 하거나 얼굴에 개똥을 바르게 시키는 등 엽기적 가혹행위까지 강요했다. 청년들은 매달 수백만원에서 수천만원에 이르는 헌금액을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오 목사 부부는 많은 부를 축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 목사 집에는 고급차와 값비싼 시계가 진열돼 있었다. 교회 측은 오 목사가 류머티즘성 관절염 등을 오래전부터 앓고 있어 성착취 등을 할만한 건강 상태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방송에 따르면 경찰이 확인한 피해자는 1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오 목사의 아내와 아들도 같은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김지은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