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폭설대란' 피할까…중대본·서울시 등 비상대응 2단계

국민일보

이번엔 '폭설대란' 피할까…중대본·서울시 등 비상대응 2단계

서울시 “출근길 교통혼잡 불가피…기업 재택근무 적극 활용 요청”
중대본, 대설대처 비상대응 2단계 격상

입력 2021-01-17 20:17 수정 2021-01-17 21:04
전날 밤 많은 눈이 내린 지난 7일 오전 서울 사당역 인근 도로가 차량 정체를 빚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새벽 폭설이 예고된 가운데 서울시가 17일 낮부터 시작한 제설 비상근무를 오후 6시부터 2단계로 격상했다. 제설차 817대를 비롯해 덤프트럭 등 1070대 장비를 배치하는가 하면 눈이 내리기 전 골목길이나 급경사지 등 취약 지역 도로에 제설제를 미리 뿌리는 등 대비에 나섰다.

앞서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18일 새벽과 아침 출근 시간에 많은 눈이 내릴 것이라며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 지역에 대설 예비특보를 발령했다. 예상 적설량은 3∼10cm이다.

17일 오후 7시 현재 기준 서울 일부 지역에서는 눈발이 날리고 있으나 눈이 쌓인 곳은 아직 없다.

시는 제설과 결빙방지 작업에 대비하기 위해 시·자치구·산하기관 등의 공무원과 직원 등 8000여명을 배치한 상태다. 기온이 크게 떨어지는 18일 새벽에 눈이 집중적으로 내릴 경우 월요일 아침 출근길 대란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서울경찰청에 눈이 내리는 즉시 취약지점 221곳에 교통기동대 등을 배치해 취약구간 교통통제를 해달라고 협조 요청을 했다. 동원될 경찰관 수는 17일 밤 교통기동대 2개 중대 60명, 18일 아침 교통기동대 4개 중대 140명과 2개 기동대 120명 등 260명이다.

아울러 대설 특보가 발효될 경우 지하철·시내버스 전 노선 모두 18일 출근 시간대 집중배차 시간을 30분 연장해 오전 7시부터 9시 30분까지로 조정키로 했다.

이에 따라 지하철은 평소보다 운행횟수를 36회 늘려 운행되며, 시내버스도 전 노선 모두 출근시간대 최소 배차간격 운행을 30분 연장해 노선별로 증편 운행된다.

서울시는 전동차 등 실외 노출 시설물 고장 등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전동차를 실내 검사고 안에 넣어 관리 중이며, 출고 전에 열차를 점검하는 등 시설물 점검을 철저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폭설로 인한 도로통제나 버스 우회 상황을 도로전광표지와 정류소의 버스정보안내단말기를 통해 신속하게 안내할 예정이며,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홈페이지(http://topis.seoul.go.kr/)로도 알린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월요일 새벽부터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출근길 교통혼잡이 예상된다”며 출근시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하는 한편 기업들에는 재택근무를 적극 활용해줄 것을 요청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도 이날 오후 8시부로 대설 대처를 위한 중대본 비상대응 단계를 1단계에서 2단계로 격상했다고 밝혔다.

재난안전 주무 부처인 행정안전부는 앞서 이날 국토교통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와 17개 시·도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기관별 대설 대책을 점검하고 오후 2시를 기해 중대본 비상 1단계를 가동했다.

중대본부장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늦은 밤과 새벽 시간 강설이 예보돼 교통혼잡과 사고가 우려되므로 제설제 사전 살포 등 안전대책을 철저히 추진해 달라”고 특별 지시를 내렸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