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험담해서…” BJ 찾아가 흉기 휘두른 30대

국민일보

“여자친구 험담해서…” BJ 찾아가 흉기 휘두른 30대

입력 2021-01-18 08:33 수정 2021-01-18 10:09
뉴시스

자신의 여자친구를 험담한 인터넷방송 진행자(BJ)들을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8일 흉기를 휘둘러 인터넷방송 진행자 등 2명을 다치게 한 혐의(특수상해)로 A씨(33)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3시10분쯤 광주 서구 한 주택에서 인터넷방송 진행자 B씨(36) 등 2명에게 흉기를 휘두른 혐의다.

A씨는 B씨 등이 인터넷방송에서 자신의 여자친구에 대해 험담을 하자 범행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다. 흉기에 다친 B씨 등은 경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평소 인터넷방송 시청자인 A씨는 전화로 말다툼을 한 뒤 B씨의 자택까지 찾아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