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언니’ 문소리-김선영-장윤주, 소탈&순수 매력

국민일보

‘노는 언니’ 문소리-김선영-장윤주, 소탈&순수 매력

입력 2021-01-18 14:55

오는 19일(화) 공개되는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 배우 문소리, 김선영, 모델 겸 배우 장윤주가 방문해 직접 재료 준비부터 요리까지 오로지 언니들을 위한 식사를 대접한다.

글램핑장에 도착한 문소리와 김선영은 각각 셰프와 보조가 되어 홍합 어묵탕, 볶음 우동 등 요리를 시작한다. 일일 셰프 문소리는 수준급 요리 실력을 발휘할 뿐만 아니라 붕장어 회, 각종 양념까지 손수 준비하는 정성으로 언니들을 감동 시킨다.

요알못(요리를 알지 못하는) 김선영으로 인해 재료 손질부터 난항을 겪지만 문소리의 지휘 아래 요리가 순조롭게 진행되자 오히려 언니들이 안절부절 못한다고. 자급자족이 일상이었던 언니들은 불이라도 피우자며 할 일을 만들기 시작해 테이블 세팅까지 도우며 일사천리로 점심을 세팅한다.

마치 TV를 보는 것 같다며 서로가 서로를 신기해하는 진귀한 풍경이 벌어지는 가운데 문소리는 ‘노는 언니’ 출연을 강력 어필했다고 해 언니들을 설레게 만든다. 더욱이 ‘노는 언니’ 방송 짤을 보고 팬이 됐다는 문소리는 화보 촬영 편과 가을 운동회 편이 기억에 남았다며 ‘노는 언니’ 팬임을 공식 인증까지 한다.

또한 문소리는 ‘우.생.순(우리 생의 최고의 순간)’이 이어준 김온아와의 인연을 공개한다. 문소리는 영화 ‘우리 생의 최고의 순간’ 촬영을 위해 당시 21살이었던 김온아에게 핸드볼 레슨을 받았던 것. 또한 문소리는 ‘우리 생의 최고의 순간’ 촬영 비하인드를 밝히며 핸드볼을 향한 여전한 애정을 드러내는가 하면 야식 준비 내기 핸드볼 게임에선 김온아와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이며 경기를 주도한다.

장윤주도 배구선수로 출연 예정인 영화 ‘1승’을 위해 한유미에게 배구를 배웠던 특별한 인연을 풀어놓는다. 장윤주는 당시 코치였던 한유미가 무서워 도망을 가고 싶었다는 속마음을 밝혀 당사자인 한유미를 당황케 만든다고. 그러나 장윤주는 ‘노는 언니’를 통해 허당 한유미의 매력에 빠지는 것은 물론 한유미와 장신(長身) 케미로 시청자들의 혼을 쏙 빼놓을 예정이다.

이밖에도 언니들은 해가 지는 줄도 모르고 빠져들었던 핸드볼 게임과 쉴 틈이 없는 토크, 야식 생각이 간절해지는 먹방으로 글램핑의 마지막 밤을 마무리할 것을 예고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는 내일(19일) 저녁 8시 50분에 방송되며,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서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티캐스트 E채널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