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신혜선X김정현, ‘노타치’ 커플의 환상 호흡

국민일보

‘철인왕후’ 신혜선X김정현, ‘노타치’ 커플의 환상 호흡

입력 2021-01-18 15:16

지난 17일(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 12회에서는 김정현이 의문의 습격을 당하는 충격 엔딩이 펼쳐진 가운데 시청률 역시 최고 16.3%를 돌파하며 열풍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권력 다툼의 장으로 번진 수릿날 연회가 그려지며 긴장감을 높였다. 철종(김정현 분)은 중전 김소용(신혜선 분)의 번뜩이는 기지로 위기를 모면했지만, 김좌근(김태우 분)의 결정적 한 방에 다시 좌절을 맛봤다. 여기에 침통한 마음으로 제단에 오른 철종이 의문의 폭발 사고를 당하며 위기감을 더욱 고조시켰다.

수릿날 연회는 날 선 신경전으로 살얼음판 같았다. 조화진(설인아 분)은 오월(김주영 분)의 죽음 배후에 김소용이 있다고 생각했고, 화살까지 겨누며 강한 적대감을 드러냈다. 이에 김소용은 자신과 조화진 사이를 이간질하려는 세력이 있다는 걸 눈치챘다. 철종을 방해하는 세력의 농간으로 위기도 계속됐다. 김소용은 연회장을 배회하는 수상한 남자를 목격했고, 그의 생김새가 현대에서 자신을 위험에 빠뜨린 한실장(이철민 분)과 닮았다는 것에 의심을 품었다. 찜찜한 마음에 수라간으로 향한 김소용은 연회 음식에 문제가 생겼다는 걸 알았다. 식재료는 없고, 숙수들은 독성이 든 식수를 먹고 탈이 난 상황. 김소용은 철종이 연회 준비에 기울인 노력을 알기에 차마 지나칠 수 없었다. 그가 상처받을까 내심 걱정된 것. 임금이 보낸 초청 숙수라 둘러대고 수라간을 찾은 김소용은 임금님 텃밭에 있는 재료들을 활용해 신박한 요리의 신세계를 펼쳐내기 시작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김소용의 음식은 철종의 기막힌 해석까지 더해지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철종의 기를 꺾기 위해 연회 준비를 방해하던 세력들조차 입을 다물게 만든 완벽한 한 방이었다. 하지만 이대로 끝낼 김좌근이 아니었다. 금위영에 신분을 속인 자들이 있다며 목숨을 볼모로 철종을 압박한 것. 철종은 모함이자, 왕권에 대한 도전이라며 김좌근에게 맞섰으나, 그뿐이었다. 누구 하나 힘이 되어주지 않는 허수아비 왕의 처지를 실감했다. 죽어라 노력해도 바뀌는 것 없는 현실은 침통했다. 눈물을 흘리며 제단에 오르는 철종. 그 순간 굉음과 함께 제단이 폭발했다. 상처를 입은 철종과 아수라장이 된 연회장의 모습은 반전 전개를 예고하며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노타치’ 커플 김소용과 철종의 팀워크는 위기 속에서 더욱 빛났다. 철종은 연회를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노력했다. 그런 철종을 보며 김소용은 냉정하게 “그냥 포기해, 포기하면 편하다고. 깨질 수밖에 없는 판이야”라고 했지만, 그럴 수 없었다. “난 최선을 다해 발버둥 칠 겁니다”라는 철종의 말은 무능력한 왕으로 남지 않으려는 그의 결의가 느껴졌다. 적들로 둘러싸인 궁궐에서 김소용은 철종의 유일한 편이 됐다. 최악의 상황에서 요리 필살기를 꺼내든 김소용. 그의 소박한 음식 속에 숨은 의도를 찰떡같이 포착한 철종의 기막힌 센스는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했다. 회오리 감자는 용의 수염을 닮았다 하여 용수 감자로 탈바꿈, 맥두날두와 봄을 품은 포춘양갱까지 재치 넘치는 작명과 뜻풀이는 퓨전 사극 코미디다운 참신한 재미를 더했다. 특히, 후궁들 가문의 지역 특색을 살린 요리를 통해 수릿날 연회를 화합의 장으로 만든 두 사람의 의기투합은 앞으로의 전개를 더욱 기대케 했다.

철종에게 절체절명의 위기가 찾아왔다. 목숨을 노린 사고가 철종의 계획에 어떤 변수로 작용할지, 그의 아픔과 진심이 보이기 시작한 김소용에게는 또 어떤 변화가 찾아올 것인지도 기대를 더한다. 적들로 둘러싸인 궁궐에서 두 사람은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을지, 향후 전개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에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tvN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