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기자회견 본 진중권 “박근혜 유체이탈 보는 듯”

국민일보

文 기자회견 본 진중권 “박근혜 유체이탈 보는 듯”

서울시장 도전 금태섭과 대담
금태섭 “서울시장 선거가 계기가 되어 정치의 새 판 짜야”

입력 2021-01-18 21:40
금태섭 전 의원(왼쪽)이 18일 금태섭의 찐 토크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서울ㆍ부산시장 보궐선거의 의미 등에 대해 대담하고 있다. 금태섭 전 의원 블로그(방영문 작가). 연합

금태섭 전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한 자리에서 현 정부를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금 전 의원은 18일 ‘금태섭의 찐 토크’ 첫 출연자로 나선 진 전 교수와의 대화록을 자신의 블로그에 공개했다.

우선 진 전 교수가 “유체이탈화법이라는 박근혜정부를 떠올렸다”며 신년 기자회견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그는 “말씀 자체는 멀쩡하다. 정치적으로 올바른 이야기인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며 “당정청이 하는 일은 사실상 대통령이 재가하는 건데 자기는 아닌 것처럼 빠져나와서 다른 이야기를 한다”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 역시 문 대통령의 부동산 관련 답변을 거론하면서 “전문적 내용은 대답하기 어렵다는 것을 보고 무책임하고 무능한 것 아닌가 생각했다”고 거들었다.

금 전 의원이 “문 대통령에게 ‘다양한 의견의 존중’, ‘소통’을 기대했습니다. 그런데 왜 이번 정부에서도 안 되나”며 의문을 제기하자 진 전 교수는 “문 대통령과 586 운동권세력은 결이 달라요. 문 대통령은 역할이 없고 얹혀간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와 관련해 금 전 의원은 “집권 세력의 오만과 독주에 대한 견제에 있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또다시 야권이 패배할 경우 매우 심각한 상황이 올 것”이라며 “이번 서울시장 선거가 계기가 되어 정치의 새 판을 짜야 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진 전 교수는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드러낸 금 전 의원을 향해 “쓴소리를 할 줄 의원”이라며 “금 전 의원이 나중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덕담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금 전 의원에 대한 지지를 표명한 바 있다.

한편 ‘조국흑서’ 저자들과의 릴레이 대담으로 기획된 이 영상은 오는 20일 유튜브 채널 ‘금태섭TV’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