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서울시장 출마 공식화 “다른 선택 여지 없다”

국민일보

박영선, 서울시장 출마 공식화 “다른 선택 여지 없다”

“상황이 상당히 무거워졌다”

입력 2021-01-19 21:12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 신년 인사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두고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며 출마를 사실상 공식화했다.

박 장관은 ‘SBS 8 뉴스’에 출연해 “원래는 중소벤처기업부 현안이 너무 많아 여러 가지로 생각을 많이 했었다”면서 “지금은 상황이 상당히 무거워졌기 때문에 다른 선택할 여지가 당을 위해서는 없지 않나,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장관직 사의를 표명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아직 사의를 표명하지 않았다”고 했다. 20일 개각이 예정돼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인사에 관한 문제는 대통령, 임명권자의 몫”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박 장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여야 후보 구도와 관련해 “권력 쟁취를 위한 모습보다는 서울의 미래를 논하는 것이 훨씬 더 서울시민에게 필요한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지금 서울은 디지털 시대를 맞아 글로벌 선도 도시로 나갈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 많은 방점이 찍히면 좋겠다”고 했다.

박 장관은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일대일과 다자대결 가운데 어떤 구도로 치러질 것으로 내다보느냐는 질문에는 “우리 더불어민주당 입장에서는 일대일 구도로 생각하고 선거를 준비하는 게 맞지 않느냐 하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