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사면론, 많이 야단 맞았다…대통령 말씀으로 매듭”

국민일보

이낙연 “사면론, 많이 야단 맞았다…대통령 말씀으로 매듭”

경기도 재난지원금엔 부정적 반응

입력 2021-01-19 23:19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직 대통령 사면론을 제기한 뒤 논란에 대해 “많이 야단맞았다”면서 “어찌 됐건 대통령의 어제 말씀으로 일단 매듭지어졌으면 한다. 그렇게 해야 옳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19일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현안에 대해 답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사면론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보인 데 대해 이 대표는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고 했다.

경기도의 재난지원금 10만원 지급 방침을 두고는 “지금 거리두기 중인데, 소비하라고 말하는 것이 마치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가 있다”고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 대표는 4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논의가 여전히 이르다고 보느냐는 물음에도 “3차 재난지원금도 (지급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했다.

전날 이 대표가 주재한 비공개 최고위에서 민주당 지도부는 지자체별 재난지원금 지급 문제와 관련해 “자율적으로 판단하되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시점을 조절하자”는 입장을 경기도에 전달했다.

이 지사는 “당 입장을 존중해서 지급 시기 등을 판단하고 곧 일정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지급 방침을 분명히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