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 적고 비싸” 논란에…쯔양 “접시 탓…접시 바꾸겠다”

국민일보

“양 적고 비싸” 논란에…쯔양 “접시 탓…접시 바꾸겠다”

입력 2021-01-20 09:12 수정 2021-01-20 10:46
쯔양 유튜브 캡처

먹방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이 개업 예정인 분식집의 가격과 양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접시 모양 때문에 음식의 양이 적게 보였고, 샌드위치는 실제 영업을 시작하면 더 많은 조각을 제공하겠다고 설명했다.

쯔양은 1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가격 논란에 관한 영상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쯔양은 자신의 이름을 건 ‘정원분식’ 오픈 소식을 알리고 정식 개업 전 지인들을 초대해 테스트 기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식당 내부 사진과 영상을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에 공개했는데, 메뉴판과 메뉴 사진을 본 네티즌 사이에서 ‘일반 분식점보다 가격이 비싸고 양이 적어 보인다’는 지적이 일었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메뉴판을 보면 떡볶이는 6500~9000원, 순대볶음과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등 사이드 메뉴는 7000~8000원대, 세트 메뉴는 최대 3만7000원이다.

일부 네티즌들은 “대식가 쯔양 이미지와 너무 맞지 않는 식당이다” “본인은 많이 먹는 걸로 유명해진 ‘먹방 유튜버’이면서 본인 식당은 예외인가 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쯔양 인스타그램 캡처

이후 쯔양은 분식집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더 나은 발전을 위해 가오픈을 조금 미뤄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쯔양은 이날 해명 영상에서 “떡볶이는 2인분으로 제공되며 중량은 2인분을 조금 넘는다”고 했다.

그는 “양이 그렇게 적지 않다”며 “접시 선택을 잘못했다. 파스타 볼이 안쪽으로 동그랗게 파여 있어 위쪽에서 찍으면 좀 적어 보인다. 오해를 산 것 같은데 접시를 바꾸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적은 양으로 논란이 된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에 대해서도 “테스팅 기간 다양한 음식을 맛보게 하기 위해 조각 수를 줄인 것으로, 손님들에게 나갈 때는 조각 수를 늘려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제가 된 3인 세트 메뉴에 대해서는 “정말 죄송하다”며 “(테스팅 기간에) 3, 4인 세트 같다는 말을 들었다. 양을 줄여 2인 세트에 맞는 가격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했다.

쯔양 유튜브 캡처

쯔양은 “양이나 가격 부분에 문제가 많은 것 같은데 직접 보여드리면서 해명하겠다”며 조리된 떡볶이를 가져온 뒤 같은 가격의 다른 분식집 떡볶이와 중량 비교를 하기도 했다.

쯔양은 “절대로 장사를 쉽게 알고 시작한 건 아니다”며 “팬분들도 볼 수 있고 수익금으로 기부도 할 수 있어 좋은 의미로 하게 됐다. 분식집에 정말 자신 있다”며 “앞으로도 항상 노력하겠다”고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