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출발 하고파” 에이미, 강제추방 5년만 입국[포착]

국민일보

“새출발 하고파” 에이미, 강제추방 5년만 입국[포착]

입력 2021-01-20 22:29
향정신성 의약품을 투약했다 강제출국당한 방송인 에이미가 2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이하 뉴시스

방송인 에이미가 입국 금지 5년 기한이 만료돼 한국에 돌아온 심경을 밝혔다.

에이미는 20일 오후 7시20분쯤 중국 광저우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회색 모자와 목도리, 코트 차림으로 출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예상치 못한 취재진에 다소 당황했으나 이내 90도로 인사를 했다.

에이미는 입국 이유를 묻자 “벌 받은 5년이 끝났고 새 출발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뭐라고 설명할 수 없다.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면서 “가족들을 만날 생각을 하면서 기쁘게 왔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향후 연예 활동 계획에 대해서는 당황하며 답변하지 못했다. 대신 곁에 있던 지인이 “따로 계획은 없다.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답했다.



에이미는 2015년 12월 프로포폴 투약 및 졸피뎀 복용 혐의 등이 이어지면서 법원을 통해 5년 기한으로 강제 추방된 바 있다. 2017년 10월에는 주LA 대한민국 총영사관의 승인을 받은 뒤 남동생 결혼식 참석을 위해 일시 입국하기도 했다.



중국 광저우에서 생활한 것으로 알려진 에이미는 향후 2주간의 자가 격리 기간을 거친 뒤 가족들을 만날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