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만이 아니다… “박범계, 아파트·콘도 재산신고 누락”

국민일보

땅만이 아니다… “박범계, 아파트·콘도 재산신고 누락”

입력 2021-01-21 06:35 수정 2021-01-21 10:10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토지뿐 아니라 예금·아파트·콘도까지 재산 신고에서 누락한 적이 있다는 의혹이 20일 제기됐다.

국회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국회의원에 당선된 2012년 7억9800여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당시 박 후보자는 대전 유성구에 105㎡(약 32평) 아파트를 보유했으나 이를 신고하지 않았다.

박 후보자는 재산 신고 등록 기간을 이틀 넘긴 6월 1일 해당 아파트를 1억6700만원에 매도했다. 결과적으로 1억원대 재산이 신고 목록에서 증발했다고 조 의원은 지적했다.

당시 재산 신고에서는 빠졌던 4000만원대 예금(12개 금융기관에 4200여만원 등)도 이듬해인 2013년 재산 신고에 새로 등장했다.

박 후보자는 배우자 명의의 경주시 콘도도 2012년 재산 신고에서 누락했다가 2013년에야 가액 600만원으로 추가 신고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자 측은 “국회의원 당선 직후 처음 재산신고를 하면서 미비하게 신고된 것”이라며 “6개월 후 진행된 2013년 정기 재산변동 신고 때 확인된 사항을 반영해 스스로 바로잡았다”고 해명했다.

박 후보자는 앞서 국회의원을 지내는 동안 6000평이 넘는 충북 영동군 임야를 재산 신고에서 누락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질타를 받았다. 임야의 신고 누락에 대해 박 후보자는 “국회의원 당선 후 보좌진이 재산 신고를 하는 과정에서 누락된 것”이라며 “이유를 불문하고 제 불찰이고 국민께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