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꼴등” 강원래, 친문 댓글 테러에 “죄송하다” 사과문

국민일보

“방역 꼴등” 강원래, 친문 댓글 테러에 “죄송하다” 사과문

입력 2021-01-21 14:29 수정 2021-01-21 14:37

가수 강원래씨가 “K팝은 최고지만 방역은 꼴등”이라고 발언했다가 여권 지지자들의 비판을 받고 결국 사과문을 게시했다.

강씨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과 함께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말하다보니 감정이 격해져 ‘방역 정책이 꼴등’이라고 표현했다”면서 “사과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대책에 대해서 기대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되어 조금은 아쉽다”고 덧붙였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방문, 강원래 이태원 자영업자 대표 등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강씨는 지난 20일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 출마 선언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마련한 이태원 상인 간담회 자리에서 주점을 운영하는 상인으로 참석해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방역대책을 비판했다.

강씨는 이날 “K팝이 세계 최고, 빌보드 차트에서 1위를 하고 있는데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에서 꼴등인 것 같다”며 “정부의 방역기준이 형평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강원래 인스타그램 캡처

또 “유흥업이라는 것 하나 때문에 ‘물 마시고 노는 건 괜찮고 술 마시고 노는 건 안 된다’는 식으로 도덕적 잣대를 들이댄다”며 “여기 업소들이 대부분 저녁 8~9시 문 여는 곳이 많은데, ‘저녁 9시까지 영업하라’고 하면 (사실상 영업정지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씨는 “여기 빈 가게만 봐도 마음이 미어진다”며 “‘너희가 알아서 해야지’ 이게 할 말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이 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여권 지지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강씨를 향한 비난을 쏟아냈다.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장애가 하체에만 있는 게 아니네” “K방역 덕분에 당신이 살아있는 거라 생각은 안 하나보다” 등의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한편 이태원에서 펍스타일 바 ‘문나이트’를 운영하던 강원래씨는 코로나 사태로 경영이 어려워지자 지난해 11월 “인수하실 분 찾습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가게 운영 포기 의사를 밝혔다. 이달 9일에는 방송인 홍석천과 함께 방역 수칙을 재검토해 달라는 취지의 거리 집회에 참석하기도 했다.

[전문]

죄송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의료진들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단 말씀 드립니다.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 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 되어 조금은 아쉽습니다.

아무도 저희 말을 안들어줘서 어떤 자리이건 우리 목소리를 내고자 만든 자리였습니다.

어제 이태원 모임에서 홍대, 강남역, 종로 등 여러분과 함께 자영업자들이 고충을 이야기 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서 제가 '방역 정책이 꼴등'이란 표현을 쓴 것 같습니다.

다시한번 사과 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해서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


김남명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