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청장,대학 때부터 남달라” 후배 여에스더 증언

국민일보

“정은경 청장,대학 때부터 남달라” 후배 여에스더 증언

입력 2021-01-21 16:35
(왼쪽) 정은경 청장, 뉴시스, (오른쪽) 여에스더, MBC '라디오스타' 제공

의사 여에스더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대학 선후배 사이라며 과거 인연을 소개해 화제다.

여에스더는 20일 MBC ‘라디오스타’에 이봉원, 쯔양, 테이와 함께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여에스더는 대학 시절을 회상하며 정은경 청장을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서울대학교 출신인 여에스더는 “(정은경 청장이)1년 선배다. 그때는 안 친했다. 저는 공주과였기 때문”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MBC '라디오스타' 캡처

그러면서 그는 “정은경 선생님은 대학 시절부터 다른 이들의 복지를 위해 노력하신 분”이라면서 “지금도 염색도 하지 않으시는 것처럼 당시에도 전혀 외모를 꾸미지 않으셨다”고 회상했다.

여에스더는 “정은경 선생님은 결혼도 복지에 뜻이 있는 분과 했다. 저는 정은경 선생님 남편과 친했다. 제가 너무 너무 좋아하는 따뜻한 분이다”고 설명했다. 그는 “정은경 선생님은 바쁘셔서 박사 모임에도 잘 못 나오신다”며 “정말 좋은 분이다.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수현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