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파우치 “백신 2차 접종 후 24시간 ‘피로·통증’ 느껴”

국민일보

美파우치 “백신 2차 접종 후 24시간 ‘피로·통증’ 느껴”

입력 2021-01-22 09:21
워싱턴 AFP=연합뉴스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자신도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따른 경미한 부작용을 겪었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코로나19 대응의 최고 권위자인 파우치 소장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2회차 접종을 마친 뒤 피로감과 통증을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아픈 것까진 아니었다”라고 강조하면서 “완전히 뻗진 않길 바랐는데 (피로감과 통증이) 24시간 정도 지속됐고 지금은 괜찮다”라고 했다.

가벼운 부작용은 백신 업체들이 임상 시험에서 보고한 내용과도 일치하는 것으로, 신체가 접종에 대한 면역 반응을 보였다는 신호라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파우치 소장은 백신에 대한 불신을 불식시키는 차원에서 미 제약사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을 공개 접종했다. 지난해 12월 22일 1차 접종에 이어 지난 19일 2차 접종을 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코로나19 심각성 축소와 비과학적 태도 등에 대해 공개적으로 쓴소리를 해온 파우치 소장은 전날 출범한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 유임됐으며 대통령 수석보좌관을 겸직하게 됐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