伊 밀려온 초대형 고래 사체…새끼는 머리 쿵쿵, 자해했다

국민일보

伊 밀려온 초대형 고래 사체…새끼는 머리 쿵쿵, 자해했다

입력 2021-01-22 10:54 수정 2021-01-22 18:59
이탈리아 남부 해안에서 발견된 초대형 고래. ABC 뉴스

이탈리아 남부 해안에서 초대형 고래 사체가 발견돼 환경 전문가들이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현지 언론 ANSA 통신, ABC 뉴스에 따르면 지난 17일 이탈리아 나폴리 인근 소렌토 연안에서 길이 20m, 무게 70t에 달하는 초대형 고래의 사체가 발견됐다.

해안경비대 잠수부에 의해 처음 발견된 고래는 장시간의 견인 작업을 거쳐 20일 새벽 뭍으로 옮겨졌다. 고래를 견인하는 데는 두 척의 해안경비선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체 발견 당시 몸집이 작은 고래가 항구 벽에 스스로 머리를 찧는 등 불안정한 행동을 보이다가 사라졌는데 전문가들은 죽은 고래의 새끼로 추정하고 있다. 해안경비대는 사체 수습 이후에도 새끼 고래가 출몰하는지 지켜보고 있다.

고래의 사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며 해양생물학자를 비롯한 전문가들이 사체를 부검해 사인을 확인할 예정이다.

사체를 견인한 해안경비대 측에 의하면 이번에 발견된 고래는 지금까지 지중해에서 발견된 고래 중 가장 큰 종에 속한다. 해당 고래는 대왕고래 속에 속하는 큰고래 종으로 성체의 길이가 평균 18~20m에 달하는 거대 해양 포유류다.

해안경비대는 부검 이후 고래의 뼈대를 박물관에 전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난초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