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파워볼 1등 ‘8천억 잭팟’…탄광마을 편의점서 터졌다

국민일보

美파워볼 1등 ‘8천억 잭팟’…탄광마을 편의점서 터졌다

4개월 누적돼 역대 6번째 거액
22일엔 1조 메가밀리언 추첨

입력 2021-01-22 14:23
8천억원 당첨 복권을 판매한 메릴랜드주의 편의점에서 주인(오른쪽)이 바쁘게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4개월간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당첨금이 8000억원까지 누적된 미국 복권 파워볼의 1등 당첨자가 드디어 나왔다.

21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메릴랜드주의 한 주민이 전날 추첨에서 40·53·60·68·69의 다섯 숫자와 파워볼 숫자 22까지 모두 맞혀 1등을 거머줬다.

당첨금은 29년간 연금형식으로 나눠 받을 경우 7억3110만 달러(약 8061억원)이고, 일시불로 현금을 수령하면 5억4680만 달러(약 6028억원)다. 이는 미국 복권 역사상 6번째, 파워볼 사상 4번째로 큰 금액이다.

지난해 9월 이후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았던 이번 파워볼 복권은 메릴랜드주의 작은 탄광 마을인 로나코닝에 있는 편의점 코니마켓에서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마켓 주인 리처드 라벤스크로프트(77)는 “당첨자가 누구인지는 모르겠으나 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화통에 불이 났다. 내 인생에서 가장 시끌벅적한 순간”이라고 기뻐했다.

한편 미국의 양대복권으로 불리는 메가밀리언 역시 4개월째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상금이 무려 9억7000만달러(1조660억원)까지 불어나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메가밀리언의 추첨일은 22일이다.

신소영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