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쉬’ 임윤아-정원준, 이들이 받은 의문의 빨간 파일

국민일보

‘허쉬’ 임윤아-정원준, 이들이 받은 의문의 빨간 파일

입력 2021-01-22 14:23

JTBC 금토드라마 ‘허쉬’ 측은 11회 방송을 앞둔 22일, 한준혁(황정민 분)과 이지수(임윤아 분)의 엇갈린 행보를 알리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15층 기획조정실과 매일한국 편집국, 사내 곳곳에서 각기 다른 빅픽처를 그리는 이들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한준혁이 돌연 흑화했다. 그는 ‘H.U.S.H’ 팀의 기자 타이틀을 버리고 기획조정실 팀장이라는 새로운 명함을 내밀었다. 한준혁의 변화를 마주한 동료들은 배신과 충격에 휩싸였다. 진실을 향해 정면돌파 하겠다는 다짐은 벌써 잊은 듯, 그는 직접 나서 ‘노게인 노페인’을 지우기 위한 전략까지 세웠다. 펜대를 꺾고 권력을 쥐려는 한준혁의 진짜 속내와 숨은 빅픽처를 의심케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한준혁과 안지윤(양조아 분) 대표의 미묘한 기류가 궁금증을 높인다. 깊은 생각에 잠긴 한준혁의 귓가에 무언가 속삭이는 안대표의 도발이 흥미롭다. 첫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존재감을 발산하며 한준혁의 공조 파트너로 등극한바, 두 사람의 은밀한 회동을 더욱 궁금케 한다.

또 다른 사진에 담긴 ‘H.U.S.H’ 팀의 꿈나무, 이지수와 최경우(정준원 분)의 모습도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지수가 엄성한(박호산 분) 국장의 소환에 놀란 눈빛으로 그를 응시하는 사이, 최경우는 양윤경(유선 분) 부장의 이야기에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들이 건네받은 의문의 빨간 파일도 눈길을 끈다. 또 어떤 의뭉스러운 사건이 매일한국 안팎에 벌어지고 있는지, ‘막내즈’ 이지수와 최경수에게 주어질 두 번째 미션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오늘(22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한준혁이 기조실의 실세가 되어 매일한국에 새로운 지각변동을 일으킨다. 그를 통해 새로운 취재 현장에 투입된 이지수, 최경우는 두 갈래의 길에서 갈등을 겪게 될 전망. ‘허쉬’ 제작진은 “한준혁이 안대표와 손잡고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한다. 이지수와 최경우는 뜻밖의 후폭풍을 맞게 될 것”이라며 “한준혁의 변화 이후 거듭될 흥미로운 반전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허쉬’ 11회는 오늘(22일) 밤 11시 JTBC에서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키이스트, JTBC스튜디오

박봉규 sona71@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