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사망’ 장례식 갔다…일가족 16명 잃은 멕시코男

국민일보

‘코로나사망’ 장례식 갔다…일가족 16명 잃은 멕시코男

입력 2021-01-22 16:20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코로나19로 사망한 친척의 장례식에 방문했다가 일가족 16명을 집단감염으로 떠나 보낸 멕시코 남성의 비극적 사연이 알려졌다.

17일(현지 시각) 현지 언론 엘헤랄도 밀레니오에 따르면 멕시코 툴테페크에 살고 있는 호세 마르틴 엔리케스(32)는 지난해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삼촌뻘 친척의 장례식장에 가족과 함께 참석했다. 많은 친인척이 고인의 죽음을 애도하기 위해 장례식장에 모였고, 이는 코로나19 집단 감염 비극의 시작이 됐다.

장례식장에 다녀오고 얼마 뒤, 엔리케스의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잇따라 코로나19에 걸려 사망했다. 뒤이어 삼촌들과 사촌들, 그리고 어머니까지 줄줄이 코로나19에 추가 감염되면서 장례식장에 다녀온 엔리케스의 친인척 중 16명이 코로나로 목숨을 잃었다.

마지막으로 그의 곁을 떠난 사람은 62세의 어머니였다. 엔리케스는 “장례식에 다녀온 뒤 엄마가 코로나19 증상을 보였다”면서 “집에서 치료를 받았다 증세가 악화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15일(현지시간) 세상을 뜨셨다”고 전했다.

정신을 차릴 틈도 없이 이어진 가족들의 줄초상에 엔리케스는 화장한 어머니의 유골을 아직 납골당에 모시지도 못했다. 그는 “현재 아버지도 코로나19에 걸려 집에서 투병 중”이라며 “이렇다 보니 어머니를 제대로 안치할 여유도 없다”고 말했다.

한 가문의 줄초상을 부른 코로나 집단감염 이유와 관련, 멕시코 보건부는 장례식장에 안치된 시신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한 관계자는 “시신이 숨을 쉬지는 않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는 시신에 남아 있을 수 있다”면서 “가족들이 시신을 만졌거나 입을 맞췄다면 (코로나19에) 충분히 감염될 수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가족과 친척 16명을 떠나보내면서 엔리케스는 경제적 위기도 겪고 있다. 그는 “가족들의 치료에 쓴 돈을 합치면 30만페소(약 1700만원)에 육박한다”며 “만만치 않은 치료비 때문에 우리 생존자들은 이를 악물고 버티고 있다”고 말해 주위를 더 안타깝게 했다.

김유민 인턴기자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