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보유국!” 박영선·우상호가 쓴 ‘생일 축하’ 글

국민일보

“문재인 보유국!” 박영선·우상호가 쓴 ‘생일 축하’ 글

입력 2021-01-24 13:56 수정 2021-01-24 14:02
문재인 대통령을 바라보는 박영선 전 장관. 뉴시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생일 축하 메시지를 연달아 내놨다.

박 전 장관은 24일 문 대통령 생일을 맞아 페이스북에 “대한민국은 문재인 보유국”이라는 찬사를 올렸다. 그러면서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생신. 많이 많이 축하드린다. 벌써 대통령님과 국무회의에서 정책을 논하던 그 시간이 그립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권양숙 여사를 만난다. 박 전 장관은 앞서 페이스북에 올린 또 다른 글에서 “노 전 대통령 후보 시절인 2002년 10월 권 여사님을 인터뷰하던 기억이 새롭다”며 “그때 숨소리까지도 진솔하고 절박했던 권 여사님. 그 진솔함과 절박함이 승리의 이유라고 느꼈다”고 썼다.

박영선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같은 날 우 의원도 문 대통령에게 보내는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 그는 “4년 전 오늘을 떠올려본다. 민주당이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방식을 확정한 날”이라며 “낡은 기득권 질서를 청산하고 새 질서를 여는 ‘정권교체 경선’, 훌륭하고 강력한 야권 후보를 만들어내는 ‘대선 승리 경선’, 세대·지역·계층 부문을 넘어 누구나 동등하게 참여하는 ‘국민통합 경선’이 우리의 목표이자 과제였다”고 적었다.

이어 “이를 통해 우리는 지금껏 한 번도 만나본 적 없던 대한민국과 대통령을 맞이할 수 있게 됐다.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대통령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는 희망과 의지를 다졌던 1월 24일 오늘은 대통령님의 69번째 생신이다. 그때 그 마음으로 생신을 축하드린다”고 강조했다.

우상호 의원 페이스북 캡처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많이 본 기사

아직 살만한 세상